미디어펜

한국당 "교문위 국감 파행, 김상곤·민주당에 모든 책임"
이해정 기자
2017-10-13 16:05

[미디어펜=이해정 기자]자유한국당은 13일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 파행의 모든 책임은 김상곤 교육부장관, 더불어민주당 교문위원, 유성엽 위원장에게 있다"고 말했다.


국회 교문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은 이날 세종시 정부청사에게 성명서를 발표하고 "어제 교문위에서 진행된 교육부 국감이 정회 끝 파행된 상황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교육부는 '역사교과서 국정화 진상조사위'가 국정화 과정에서 찬성여론이 조작됐고 관련 내용을 검찰에 수사 의뢰하겠다고 했다"며 "한국당은 진상조사위 인적구성의 편향성, 교육부가 국감 전날 언론플레이를 한 것의 저의와 부당함을 지적하고 반대여론 조작 가능성도 있다는 점을 밝혔다"고 말했다.


   
국회 교문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13일 세종시 정부청사에서 성명서를 발표했다./사진=미디어펜


이어 "찬성만 수사 의뢰하고 반대를 덮는 것이야 말로 적폐"라며 "조직적으로 반대조사 의혹을

덮는 교육부총리를 강력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정하고 객관적인 진상조사를 위해 찬반여론 서명지 모두에 대한 검찰수사를 의뢰할 것"이라며 "교육부가 야당의 국정감사를 무력화하는 행태가 지속될 경우 별개의 조치를 강구해 확실히 규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교문위원들은 "어젯밤에 여야간 협의를 통해 국정교과서 찬성에 대해서만 수사의뢰를 한 것에 대한 부당함을 지적하고 반대의견에 대해 수사의뢰를 하기로 했으나 민주당에서 오늘 아침 연락이 안 와서 백지화하기로 했다"며 "문체부 국감은 이 문제와 별개로 열리게 된다"고 덧붙였다.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