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3년간 증권사 소송금액 2조7000억원 수준
이원우 기자
2017-10-13 15:41

[미디어펜=이원우 기자]국내외 증권사들의 최근 3년간 소송금액이 2조 70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13일 국회 정무위원회 민병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국내외 증권사 53곳이 연루된 소송금액은 지난 6월 현재 2조 6704억원 수준이다. 


소송금액이 가장 큰 곳은 ‘동양 사태’로 여전히 소송이 진행 중인 유안타증권으로 혼자서 1조 3167억원의 금액을 감당했다. 유안타증권은 구 동양증권 시절 동양그룹 계열사 회사채와 기업어음(CP)에 대해 위험을 제대로 알리지 않고 판매해 피해를 보게 했다는 이유로 투자자들로부터 소송을 당한바 있다.


유안타증권은 민원 발생 액수(816억 9400만원)와 자기자본 대비 사고 발생 비율(137.09%)도 조사대상 증권사 중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