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10월 산업생산 21개월만에 최대폭 감소
이원우 기자
2017-11-30 09:25

[미디어펜=이원우 기자]10월 전체 산업생산이 21개월 만에 가장 크게 감소했다.


통계청은 30일 '산업활동동향'을 발표해 10월 전체 산업생산이 전월보다 1.5% 감소했다고 밝혔다.


자료 추이를 보면 산업생산은 7월 1.0% 증가한 후 8월 보합이었다가 9월(0.8%) 증가세로 돌아서고서 이달 큰 폭의 감소로 전환됐다. 이달 산업생산 감소폭은 2016년 1월 1.5% 감소 이후 가장 큰 수준이다.


세부 내용을 보면 광공업과 서비스업 모두 생산이 감소했으며 광공업생산은 자동차(-11.3%), 금속가공(-5.9%) 등에서 부진해 전월보다 1.1% 줄었다.


제조업 재고는 전월보다 4.2% 증가했으며 제조업 평균 가동률도 전월보다 0.6%p 하락한 71.3%였다. 제조업 평균 가동률은 8월부터 3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서비스업 생산은 부동산·임대(-15.2%), 도소매(-3.6%) 등에서 줄어 한 달 전보다 1.7% 줄었다. 서비스업 생산 감소 폭은 2011년 2월 –2.1% 이후 최대 수준이다.


소비를 의미하는 소매판매는 음식료품 등 비내구재(-3.6%), 통신기기 등 내구재(-2.0%), 의복 등 준내구재(-2.1%)가 모두 줄어 전월보다 2.9% 줄었다. 설비투자도 기계류(-17.9%) 등에서 크게 줄어 전월보다 14.4% 쪼그라들었다.


설비투자 감소 폭은 2012년 6월 -17.8% 이후 가장 크게 나타났다.


한편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지수 순환변동치는 0.4p 하락했고 앞으로의 경기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지수 순환변동치 역시 0.3p 내려갔다.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