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문재인 대통령, 기재부 전직원에게 피자 보내 '깜짝' 격려
김규태 기자
2017-12-06 18:27

[미디어펜=김규태 기자]문재인 대통령이 6일 기획재정부 전 직원들에게 피자를 보내 격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경 최근 2018년도 예산안 및 세제개편안 등 연일 격무에 시달리는 기재부 공무원들에 대한 고마움의 표시로 세종시 피자 매장에 피자 350개를 주문해 이들에게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는 이날 문 대통령의 피자 격려와 관련해 "향후 정부 경제정책 추진과 경기 호전, 부동산 가격 안정에도 기재부 공무원들이 더욱 매진해 달라는 마음의 표현도 담겨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업무추진비를 사용해 기재부 공무원, 경비원, 미화원 등 기재부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원들이 먹을 수 있도록 한 중소업체의 세종시 매장에서 피자를 주문했다.


이날 대통령의 갑작스런 피자 350개 주문을 받아 기재부 전 직원들에게 피자를 배달한 중소업체는 상생협력을 통한 브랜드 운영과 현지화 전략으로 해외 진출을 준비 중이며, '사랑의 1만판 피자 나눔' 등 가맹점과의 상생과 동행 약속을 실천 중인 피자업체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재인 대통령은 6일 오후 세종시 기획재정부 전 직원들에게 피자를 보내 격려했다./사진=청와대 제공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