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우원식 "한국당, 터무니없는 보이콧에 국회 제자리걸음"
정광성 기자
2017-12-07 10:02

[미디어펜=정광성 기자]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7일 "민생을 뒷받침할 법과 제도의 정비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2017년도 정기국회 폐회가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대화와 타협을 바탕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의 소중한 징검다리를 놨지만, 성과에 만족할 때가 아니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정부는 예산 조기배정을 검토하면서 경제 회복세와 관련해 고심하고 있다"며 "국회가 민생 개혁입법으로 보조를 맞추기는커녕, 어제 일부 상임위원회가 자유한국당의 터무니없는 보이콧으로 제자리걸음을 했다"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지난 5일 새해 예산안 처리를 위한 국회 본회의장에서 언론 카메라에 포착된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의 문자메시지 내용을 놓고 국민의당과의 뒷거래 의혹을 연일 제기하는 한국당의 공세에도 역공을 폈다.

그는 "문자를 갖고 한국당은 밀실 야합이니 뭐니 얘기를 하는데 터무니없다"며 "(박 원내수석부대표의 문자 내용은) '개헌을 하자, 선거구제 변화를 갖자'는 것인데 그것을 하자는 게 국민의 뜻이다. 뭐가 밀실야합이냐"고 따져 물었다.

우 원내대표는 "천 번 만 번 한 얘기를 다시 확인한 수준의 원칙적 얘기"라며 "국민의 요구로 예산안을 처리했는데, 그렇게 얘기하는 것은 생트집을 잡아 국회의 발목을 잡는 것으로 보일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우 원내대표는 이어 "권력기관이 바로 서야 민생도 탄력을 받는다. 공수처(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법, 국정원법 등 전반적인 개혁도 속도를 내겠다"며 "야당도 상생과 협치의 자세를 보여달라"고 촉구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