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예산균열'에도 국민-바른 통합 행보…호남계 출구있나
정광성 기자
2017-12-07 14:48

[미디어펜=정광성 기자]내년도 예산안 처리로 잠잠했던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을 둘러싼 내홍이 또다시 시작되는 모양새다.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놓고 친안계(친 안철수)와 호남계 중진들의 갈등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연이어 외연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안 대표는 7일 오전 국회의원회과에서 열린 국민통합포럼 세미나에서 "특단의 대책이 없으면 존속하기 어려운 것이 3·4당의 운명"이라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자신의 중심을 잡고 외연을 넓혀야 한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우선 "대한민국의 정치사는 다당제 잔혹사라 할 수 있다. 그만큼 다당제가 유지되는 것 자체가 너무나 어렵다"며 "실제 3·4당은 거의 예외없이 대통령 선거나 국회의원 선거 이후 소멸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안 대표는 "소중한 3·4당, 다당제를 지키는 양당이 제 역할을 위해 노력해야 할 때"라며 "생각의 공통점을 찾고, 차이점에 대해서도 치열한 토론을 통해 간극을 좁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통합 반대파 호남계 의원들의 모임인 '평화개혁연대'는 지난 6일 개최한 세미나를 개최하는 등 안 대표의 통합론에 제동을 걸었다.

호남계 중진인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그렇게 받아들이면 지도자가 아니다"라며 "어떤 사람들이 선동한다는 식의 시각을 갖는 것은 옳지 않다. 그것 때문에 지금 리더십을 지적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평화개혁연대' 세미나에 참석한 안철수 대표가 통합을 반대하는 지지자들로부터 비난과 야유를 받은데 대해 안 대표가 "선동 하는 사람이 있다"라고 말한데 대해 이같이 반박했다.

천정배 전 대표는 행사 후 당 분열에 대한 우려가 커진다는 기자들의 질문에 안 대표를 겨냥해 "통합하려고 했는데 그러면(분열되면) 또 아이러니"라면서 "당을 확대하고자 하는 것인데, 있는 당까지 분열되는 것은 좀 우스운 짓"이라고 비꼬았다.

박지원 전 대표는 7일 한 라디오에 출연해 "안철수는 김영삼이 아니다. 그런 탁월한 정치력과 리더십을 가지고 있다는 생각은 못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안 대표가) 제2의 YS의 길을 가고 있는데 호랑이굴로 YS가 들어가서 YS는 호랑이가 됐잖나. 그런데 안 대표는 호랑이 굴로 간다고 말은 하는데 쥐구멍으로 가고 있다"며 안 대표를 향해 직격탄을 날렸다.

박 전 대표는 안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는 것에 대해 "결과적으로는 완충지역으로 바른정당과 (통합)하고 다음에 한국당 세력들과 통합해서 보수의 대통령 후보가 돼 집권의 길로 가려는 것 아니냐"며 "우리의 정체성과 가치관은 원칙이니까 그 원칙을 지키면서 타협과 통합, 이런 정치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한 고위 관계자는 "안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포기 하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통합은 국민의당이 자멸의 길"이라며 "그 길에서 국민의당과 안철수 대표를 구하지 위해 최선을 다해 통합을 반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지난 11월 21일 오후 국회 본청에서 열린 국민의당 비공개 의원총회에 참석, 박지원 의원과 인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