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여야 3당, 11~23일 임시국회 합의…입법전쟁 시작
정광성 기자
2017-12-07 17:28

[미디어펜=정광성 기자]여야 3당은 7일 각 당의 추진 중인 주요 법안들을 논의하기 위해 오는 11일부터 23일까지 임시국회를 열기로 했다. 


이날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만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정우택 자유한국당,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다음 주 월요일(11일)부터 2주간 임시국회를 열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12월 임시국회에서는 각 당이 추진 중인 주요 법안들이 집중적으로 논의될 전망이다.

민주당의 핵심 관심 법안 가운데는 한국당이 반대하는 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과 국가정보원 개혁법안, 근로시간 단축을 위한 근로기준법 개정안 등도 포함돼 있다.

한국당은 규제프리존특별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 경제활성화 법안과 함께 과거 집권여당 시절부터 필요성을 강조해 온 노동개혁 관련 법안 처리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국민의당은 정책연대 파트너인 바른정당과 방송법, 특별감찰관법, 지방자치법, 국민체육진흥법, 규제프리존특별법, 서비스산업발전기본법 등의 처리를 위해 공조키로 한 상태다.


   
여야 3당은 7일 각 당의 추진 중인 주요 법안들을 논의하기 위해 오는 11일부터 23일까지 임시국회를 열기로 했다./사진=미디어펜



오늘의 인기기사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