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박열' 유쾌한 에너지 가득한 비하인드 스틸컷 '전격 공개'
정재영 기자
2017-06-28 09:18

[미디어펜=정재영 기자]영화 '박열'의 감독과 배우의 틀을 깨는 비하인드 스틸컷이 전격 공개돼 눈길을 끈다.


영화 '박열'(감독 이준익·제작 박열문화산업전문유한회사)측은 28일 개봉일을 맞아 유쾌한 현장 분위기가 생생하게 담긴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박열'은 1923년 도쿄, 6천 명의 조선인 학살을 은폐하려는 일제에 정면으로 맞선 조선 최고 불량 청년 박열과 그의 동지이자 연인 후미코의 믿기 힘든 실화를 그린 영화다.


이날 공개된 스틸에는 '박열' 이준익 감독과 배우들의 화기애애한 모습이 담겼다. 이준익 감독은 배우들의 손금을 직접 봐주거나 다다미 방에 둘러앉아 자유롭게 의견을 나누는 모습이 훈훈함을 자아낸다. 


또 한국 영화 촬영 현장이 어색할 수 있는 재일교포 극단 신주쿠양산박 배우들에 엄지를 치켜세우며 칭찬을 아끼지 않는 모습은 모든 배우들이 보다 편안하게 연기할 수 있도록 배려하는 이준익 감독의 면모가 엿보인다. 


감독과 배우 이전에 함께 영화를 만드는 동지로서 환상적 시너지를 만들어낸 이준익 감독과 이제훈, 최희서를 비롯한 배우들의 팀워크는 영화 '박열'의 완성도를 높이는 요인이다. 


이제훈은 "영화 프로덕션 과정에서 힘든 부분이 있기 마련인데 감독님은 즐거움으로 그것을 승화시키는 분이다. 이준익 감독은 때로는 친구처럼 농담도 받아주고, 때로는 제가 표현하고 싶어 하는 것을 펼칠 수 있게 자신감이나 에너지를 북돋아준다. 왜 스태프, 배우 가릴 것 없이 이준익 감독님을 좋아하는지 백 번 공감됐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동주'에 이어 '박열'까지 참여하며 이준익 감독의 뮤즈로 주목받는 최희서는 "이준익 감독님은 함께 영화를 만들어 나가는 과정과 함께 만드는 사람들을 향한 신뢰와 존중을 중요하게 생각하신다. 이런 감독님과 두 차례나 함께 좋은 작품을 했다는 사실이 정말 영광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박열'은 오늘(28일) 개봉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