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파리바게뜨 제빵사 80% 직고용 대신 합작사 선택
'해피파트너즈' 직원 4000 명 돌파...과태료도 100억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
김영진 차장
2017-12-27 14:13

   
파리바게뜨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파리바게뜨 제빵기사들의 직접고용 이슈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제빵기사 약 80%가 직접 고용 대신 대안으로 설립된 '해피파트너즈'를 선택했다.


파리바게뜨는 상생기업 '해피파트너즈'와 근로계약을 체결한 직원이 26일 부로 신입직원 430명 포함 4152명이 됐다고 27일 밝혔다. 


이와 더불어 고용노동부가 지시한 직접고용 대상자들 중 490명의 사직 및 휴직자를 포함하면 전체 5309명의 직고용 대상자 중 79%인 4212명의 제빵기사들이 가맹본부 직접고용 대신 다른 대안을 선택한 셈이다. 


이는 파리바게뜨 가맹본부와 가맹점, 협력회사들이 전국 각지에서 근무하는 5000여 명의 제빵기사들과 직접 만나 대화와 설득에 나선 결과다.


해피파트너즈 직원들은 기존 협력업체 소속일 때보다 평균 13.1% 늘어난 급여를 12월부터 소급 받게 된다. 4000여 명에 이르는 직원 규모를 바탕으로 제빵기사들의 휴무 또한 크게 확대될 예정이다.


파리바게뜨 관계자는 "대다수의 제빵기사들도 가맹점, 협력회사가 다함께 상생하는 길이 가장 바람직한 해결방법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며 "아직 풀어야 할 문제들이 남아 있지만, 적극적인 대화와 설득을 통해 더 큰 사회적 합의를 이뤄내도록 노력하고 해피파트너즈의 운영 안정화에도 힘쓸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리바게뜨는 향후 추가 근로계약 체결에 따라 과태료 규모도 100억원 아래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아직 근로계약을 체결하지 않은 인원은 1097명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