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일본, 65세 이상 가구 2040년 전체 45%…1인 가구 급증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01-13 09:40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저출산 고령국가인 일본에서 65세 이상 고령 가구 비율이 2040년에 전체의 45%에 달할 것으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또한 1인 가구도 급증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해외외신 따르면 후생노동성 국립사회보장·인구문제연구소는 지난 1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미래 일본의 가구 수 추계'를 발표했다.


가구주가 65세 이상인 고령 가구는 2015년 전체의 36%(1918만 가구)에서 2040년에는 44.2%(2242만 가구)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 가운데 가구주가 75세 이상인 경우는 46.3%에서 54.3%로 늘어나 '고령 가구의 고령화'가 심화할 것으로 예상됐다.


결혼한 적이 없는 고령자가 큰 폭으로 증가하며 65세 이상 미혼 비율은 남성이 2015년 5.9%에서 2040년에는 14.9%로, 여성은 4.5%에서 9.9%로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일본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1인 가구 비율은 2015년 34.5%에서 2040년에는 39.3%로 증가할 것으로 보였다.


65세 이상 고령자의 혼자 사는 비율은 18.5%에서 22.9%로 늘어나게 된다. 


이번 추계에서 전체 가구의 평균 인원은 2015년 2.33명에서 2040년에는 2.08명으로 감소할 것이라고 예측됐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