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신세계푸드, 요리용 바나나 '바나밸리 쿠킹' 출시
김영진 차장
2018-02-13 11:05

   
신세계푸드의 '바나밸리 쿠킹'./사진=신세계푸드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신세계푸드가 요리용 바나나 '바나밸리 쿠킹'을 13일 출시했다.


신세계푸드는 최근 여행, 유학 등 다양한 해외경험을 통해 국내 소비자들 사이에 요리용 바나나인 '플랜틴 바나나'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서울 이태원, 용산 등에 이를 활용한 전문식당이 속속 등장하는 것에 주목했다. 


플랜틴 바나나는 중남미, 동남아 등에서 주식으로 먹는 요리용 바나나로 보편적으로 접해왔던 캐번디시와 그로미셸 바나나보다 크기가 크고 전분함량이 높아 고소한 맛과 단맛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있으며 섬유질, 비타민, 칼륨 등도 높다고 알려졌다. 이에 신세계푸드는 플랜틴 바나나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하고 자사의 바나나 브랜드인 '바나밸리'의 쿠킹 라인으로 출시하게 된 것이다.


바나밸리 쿠킹은 요리용 바나나인 플랜틴 바나나는 200g 내외의 큰 크기로 바나나 튀김, 구이, 스낵 등으로 다양하게 즐길 수 있어 식사대용이나 어린이를 위한 간식, 술 안주 등으로 제격이다. 특히 소금, 꿀, 메이플 시럽 등에 찍어 먹으면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다.


신세계푸드 관계자는 "최근 국내 바나나 시장이 성장하면서 바나나에 대한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반영해 요리용 바나나인 바나밸리 쿠킹을 선보이게 됐다"며 "앞으로도 맛과 품질이 우수한 바나밸리 바나나의 인지도를 높이고 다양한 라인업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