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기자수첩]금융업계 채용비리, '제로섬게임'…누군간 옷을 벗는다
김하늘 기자
2018-03-12 16:00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결국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이 사의를 표명했다. 


금감원은 지난해 한차례 채용 비리 고초를 겪은 바 있지만 이번엔 달랐다. 수장이 직접 자리를 물러났다. 금감원장 발 채용비리 의혹은 향후 피감기관을 향한 채용 비리 단죄 목소리에도 힘이 실리지 않기 때문이다. 


금융업계서 불거진 채용비리 논란 이후 합격자들은 직장을 얻었지만, 채용비리 의혹 연루자들은 옷을 벗는 기이한 현상이 지속되고 있다.  


사건은 최흥식 금감원장이 금감원의 피감기관인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근무하던 2013년에 벌어졌다. 


당시 최 원장은 친구의 아들을 하나은행에 추천한 것으로 파악됐다. 최 원장은 단순히 추천만 했을 뿐 채용과정에 어떠한 개입도 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최 원장은 “하나금융지주 사장으로 있을 때 외부에서 채용과 관련한 연락이 와서 단순히 이를 전달하였을 뿐 채용과정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당시 하나은행은 임원이나 VIP 고객 추천을 받은 지원자에 한해 서류전형을 면제해 준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금감원은 추천자 명단에 기재돼 있다는 사실만으로 추천 대상자 모두를 부정채용으로 본 것은 아니라고 주장했다. 면접점수가 조작된 것으로 확인되거나, 채용요건에도 부합하지 않음에도 기준 신설 등을 통해 부당하게 합격시킨 사례만을 적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금감원이 제재하고 나섰던 점수 조작이나 기준 신설 등의 채용 비리와는 결이 다른 것이라고선 긋기를 시작한 것이다.


그러나 사장이 직접 추천하고, 인사 담당자에게 직접 전했다는 것. 회사 생활을 한 사람이라면 그 자체가 어떠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지, 누구든 짐작 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최 원장 친구의 아들은 여전히 하나은행 모 지점에서 근무 중이고, 최 원장은 채용비리 의혹으로 금감원장의 자리를 내놨다. 


금융업계선 한쪽의 이득과 다른 쪽의 손실을 더하면 제로가 되는 '제로섬 게임'을 끊임없이 자행하고 있는 모양새다. 누군가에겐 직장을 주고, 직장을 준 누군가는 옷을 벗어 균형을 유지하겠다는. 


그러나 그들이 간과하고 있는 부분이 있다. 채용비리 연루자들이 옷을 벗고 나간다 하더라도 합격자들이 훔치듯 빼앗은 자리를 여전히 꿰차고 있는 이상 취준생들의 마음에 남은 상처는 절대 0이 될 수 없을 것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