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김종갑 한전 신임 사장 "수익성 개선될 때까지 '비상경영' 돌입"
에너지전환 위한 공감대 형성 노력 및 정밀 실행계획 필요성 강조
나광호 기자
2018-04-13 14:17

[미디어펜=나광호 기자]김종갑 한국전력 신임 사장이 수익성이 구조적으로 개선되는 시점까지 '비상경영'을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13일 한전에 따르면 김 사장은 이날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제20대 한전 사장으로서의 경영방침 및 포부를 밝혔다.


김 사장은 "수익성 개선을 위해 기존의 원가 절감과 투자수익성 향상 노력과 더불어 회사운영 전반에 걸쳐 추가적인 조치의 필요성을 점검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공익성과 기업성이 조화롭고 균형있게 발전하는 공기업이 되기 위해 공공성과 원가효율성이 있어야 한다"며 "주주이익을 도모하되 국가이익에도 부합하는 길을 걸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13일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서 김종갑 신임 사장이 취임사를 하고 있다./사진=한국전력공사


그는 에너지전환 정책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더 노력하고 정밀한 실행계획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산업간·기술간 경계가 무너지고 융합이 일어나고 있는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엔지니어링과 연구개발(R&D)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한전이 대표 공기업으로서 에너지 시장을 이끌어 나감으로써 그룹사들과 함께 좋은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 사장은 "디지털변환이라는 새로운 메가트렌드와 신재생으로 대표되는 새로운 에너지원의 미래를 정확하게 예측하는 일은 쉽지 않지만, 한전·발전 자회사·그룹사가 함께 더 정확한 예측과 주도면밀한 실행을 통해 최소 자원으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계속해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한전은 에너지부문에서 매우 높은 수준의 프로젝트 이행 역량을 갖고 있지만, 신 성장동력을 찾는 부단한 노력과 원전수출 및 기타 에너지 사업 수출 확대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자"며 "한전이 주도하고 있는 에너지벨리를 성공적으로 키워 지역경제에도 기여해야 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투명·준법·윤리 경영 △환경·건강·안전경영 △의전 감소를 통한 수평적 칸막이 완화 △불필요한 조직 및 절차 축소 등을 통해 일 중심으로 움직이는 회사가 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