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해태제과, 스웨덴 왕실과자 '와사' 국내 독점 수입
통곡물로 만든 스칸디나비아 건강과자 국내 첫 선
김영진 차장
2018-04-17 09:46

   
해태제과가 수입하는 스웨덴 왕실과자 '와사'./사진=해태제과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해태제과는 스웨덴 왕실과자로 유명한 '와사(Wasa)'를 국내 독점 판매한다고 17일 밝혔다. 


'와사'는 척박한 토질과 추위로 곡물이 귀했던 북유럽의 전통 비스킷이다. 


곡물의 껍질만 벗겨 비타민 미네랄 등 영양 손실이 거의 없고, 식이 섬유는 시금치와 고구마의 5~6배에 달해 빵 대신 아침 식사로 많이 즐긴다. 


이 제품은 그 중에서도 100년의 역사를 지닌 대표적인 브랜드로, 자국 시장점유율은 70%라고 해태제과 측은 전했다.


'구스타브 와사' 왕조의 이름을 땄으며, 까다로운 품질 기준을 통과하며 지금까지 70년 동안 스웨덴 왕실에 독점 공급하고 있어 왕실과자로 불린다.


해태제과가 독점 판매하는 제품은 '와사 오리지널'과 '샌드위치' 등 5종이다. 


이들 제품은 전세계 40개국에서 판매 중이지만 한국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통방식의 '와사 오리지널'은 호밀 등 통곡물 함량 73%로, 미량의 소금만으로 간을 맞춰 고소하면서 담백하다. 


천연 치즈크림을 비스킷 사이에 채운 '와사 샌드위치' 제품은 '마일드치즈', '치즈토마토&바질', '치즈&프렌치허브' 등 3종도 수입 판매한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자극적이지 않으면서 씹을수록 고소함이 우러나는 천연 통곡물과자"라며 "특히 식이섬유와 영양소가 풍부해 건강한 아침식사로 환영 받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