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효성, 전력망 사고 예방 위해 케이블 전문업체 대한전선과 협력
'변전소 통합 자산관리 시스템' 개발 관련 MOU 체결
나광호 기자
2018-04-17 15:18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효성과 대한전선이 전력망 사고 예방을 위해 손을 잡았다.


효성은 서울시 마포구 공덕동 효성 본사에서 대한전선과 '변전소 통합 자산관리 시스템' 개발에 대한 전략적 협력을 위해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MOU 체결로 효성과 대한전선은 전력설비의 혈관과도 같은 초고압(154kV급) 및 배전(22.9kV급) 케이블에 센서를 설치, 실시간으로 온도 및 이상 방전 여부 등 정보를 수집하고 케이블 상태를 진단해 고장을 예측할 수 있게 하는 케이블 진단 시스템을 개발한다.


이번 시스템이 개발시 전력설비뿐 아니라 케이블의 이상 징후를 사전에 포착하고 대응할 수 있어 지난 2006년 4월 제주 대정전 사태나 2017년 2월 부산 정관신도시 정전 사태처럼 케이블 고장으로 인한 갑작스런 정전 및 그에 따른 조업 손실도 예방할 수 있다.


조현준 효성 회장은 "글로벌 경쟁력을 인정받은 효성의 전력사업에 사물 인터넷과 빅데이터 등 정보통신기술(ICT)기술을 융합, '토털에너지솔루션' 공급업체로 거듭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김윤수 대한전선 부사장(좌)·박승용 효성 중공업연구소장 전무가 16일 서울 마포구 공덕동 효성 본사에서 '변전소 통합 자산관리 시스템' 관련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효성그룹


효성은 지난해 5월 35년간의 전력설비 설계·제작 노하우와 유지보수 경험을 데이터베이스화하고 사물인터넷 기술을 적용, 국내 최초로 전력설비 자산관리 솔루션(AHMS)을 개발 및 상용화했다. 


이는 전력설비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수집된 데이터를 분석해 전력설비의 이상 징후를 사전에 진단하고 최적의 유지보수 전략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이다.


효성은 국내 최초로 초고압 케이블을 개발·상용화한 케이블 전문 기업인 대한전선의 케이블 제조기술 및 진단·운영 노하우를 활용해 케이블 진단 시스템을 개발하고 이를 기존의 전력설비 자산관리 시스템과 연계해 변전소 전체까지 관리할 수 있는 통합 솔루션을 제공할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한 향후 변전용 설비뿐 아니라 중·대형모터와 펌프의 진단 시스템 개발과 함께 생산시설의 핵심 제조 설비에도 적용할 수 있는 기능을 확보, 다양한 산업군에서 스마트 팩토리를 구현할 수 있는 솔루션을 공급할 계획이다.


효성과 대한전선 관계자는 "양사 기술력의 시너지를 통해 전력 공급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변전소의 상태를 사전에 정확하게 진단할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양사는 전력설비 등의 안정성 확보를 위해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