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미국 로봇 스타트업에 2000만 달러 투자
베어로보틱스 개발 역량, 협업 가능성 고려
김영진 차장
2018-04-26 10:26

   
우아한형제들이 미국의 로봇 기업인 베어로보틱스에 200만 달러(약 21억5000만원)를 투자했다./사진=우아한형제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배달앱 업계 1위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은 인공지능(AI)과 함께 차세대 성장 동력 중 하나로 추진 중인 로봇 사업과 관련해 미국의 로봇 기업인 베어로보틱스에 200만 달러(약 21억5000만원)를 투자했다고 26일 밝혔다.


우아한형제들의 이번 투자는 베어로보틱스의 '시드 라운드' 투자 유치 일환으로 발행된 전환사채를 취득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베어로보틱스의 로봇 개발 역량과 향후 협업 가능성이 투자 배경으로 고려됐다.


베어로보틱스는 구글 출신의 하정우 대표(미국명 존 하)가 '로봇 및 인공지능 기술로 레스토랑을 탈바꿈한다'는 모토로 미국 실리콘밸리 현지에서 2017년 설립한 신생 스타트업으로 우수한 인재와 탁월한 기술력으로 잠재성을 높이 평가 받고 있다.


우아한형제들의 최고전략책임자(CSO) 오세윤 부사장은 "음식 관련 분야 로봇 산업에서 선도 기업으로 성장하고자 하는 중장기 전략에 따라 투자를 결정했다"며 "배달의민족이 자체적으로 추진해 온 로봇 사업도 더욱 탄력을 받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투자로 우아한형제들은 미국의 선도적인 로봇 기술과 로봇 개발 업체에 대한 접근권을 강화하고,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미국의 서비스 로봇 시장에 간접 참여하는 효과까지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달의민족을 비롯해 배민라이더스, 배민찬 등 사업 영역을 확대해 온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부터 인공지능, 자율주행 로봇 등 최신 기술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며 미래 사업에 박차를 가해 왔다.


특히 우아한형제들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고려대 정우진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과 파트너십을 맺고 1단계 프로젝트 성과물로 실내 환경에서 시험 운행할 수 있는 첫 번째 로봇 시제품 '딜리(Dilly)'를 완성했으며 상반기 중 복합 문화공간 푸드코트에서 최초 연구 테스트를 진행할 계획을 최근 공개한 바 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