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기자수첩]구광모 LG 회장…기업 할 자유 공짜 아니라는 것 명심해야
기업하기 나쁜 환경…일만 잘하면 됐던 선대 때와 분위기 달라
구 신임 회장 스스로 이 같은 분위기 타파하기 위해 노력해야
조우현 기자
2018-06-30 11:40

   
조우현 산업부 기자
[미디어펜=조우현 기자]구광모 ㈜LG 신임 회장의 시대가 막을 올렸다. 이로써 대한민국 경제 성장의 근간이 된 LG의 역사가 오롯이 구 회장의 몫으로 넘어가게 됐다. 세간의 관심과 기대, 훈수를 짊어진 구 회장의 어깨가 무거울 것 같다. 한 그룹의 총수가 된다는 것은 이렇게 고단한 것이다. 


더욱이 모든 여건이 녹록치 않다. '경제 성장'이라는 공동의 목표를 짊어진 정부는 언제부턴가 '시장 개입'을 일삼는 '방해꾼'이 됐다. 기업을 경제 성장의 동반자가 아닌 '적'으로 돌려 온갖 규제로 옥죄고 있는 거다.


정치가 경제를 위해 존재하던 시절은 갔다. 구 회장의 아버지, 할아버지 세대 땐 그야말로 일만 잘하면 기업을 이끌어 나갈 수 있었지만 이제 아니라는 의미다. 기업 스스로 '시장 경제'를 지키겠다는 사명감이 있어야 기업도 살 수 있게 됐다. 


돌이켜보면 한국 경제성장의 근간이 된 '시장경제'의 핵심엔 기업이 있었다. 그리고 오늘 날의 경제를 이끌고 있는 것도 기업이다. 이에 공감하는 전문가들은 시장경제가 아닌 '기업경제'라고 부르는 것이 맞다고 이야기 한다. 기업의 역할이 그만큼 중요하단 뜻이다.


그럼에도 기업에 대한 대접이 영 시원치 않아 안타깝다. 이윤 창출이 기업의 본질임에도 그것을 '사익 편취'라고 손가락질 하고, 편법을 통해 돈을 번다는 인식이 팽배하다. 정부고 언론이고 너나 할 것 없이 그렇다.


다만 이상한 건 기업을 '악'으로 생각하면서도 청년들이 가장 취업하고 싶어 하는 곳이 LG나 삼성 같은 대기업이라는 거다. 높은 연봉, 좋은 복지를 제공하는 '양질의 일자리'를 기업이 창출하니 당연한 일이지만, 모순도 이런 모순이 없다. 다 같이 무언가에 홀린 것 같다.


   
구광모 ㈜LG 신임 회장./사진=연합뉴스


이를 바로 잡기 위해선 기업에 대한 잘못된 교육부터 새로 써야 한다. 기업을 악으로 모는 정부의 인식도 바꿔야 하고, 한쪽 시각에 치우쳐 기업을 매도하는 일부 언론도 책임지고 진실을 보도하려고 노력해야 한다. 또 무엇보다 중요한 건 기업의 역할이다. 


통상 기업의 역할은 '이윤 창출'에 있다. 그리고 이윤을 내는 과정에서 창출된 일자리 등 부가가치는 '사회공헌'이다. 하지만 이 정당한 활동에 반기를 드는 세력이 존재한다. 이제 이 세력들이 기업의 근간까지 흔들려 한다. 기업 스스로 이를 막을 수 있어야 한다. 


예전엔 이 일을 대신해줄 경제 단체가 있었지만 그마저도 녹록치 않게 됐다. 최저임금 인상, 근로시간 단축, 법인세 인상 등 기업을 옥죄는 규제와 정책이 난무함에도 "기업 경영의 자유를 침해하지 말라"고 외치는 경제단체가 없다. 


여기에다 기업인도 늘 죄지은 사람처럼 당당하지 못하다. 상생, 동반성장, 사회적 기업 등 착해 보이는 용어에 매몰돼 이윤 같은 말은 꺼내지도 않는다. 소비자의 마음을 사로잡아 돈을 버는 것처럼 위대한 일이 어디 있다고 그러는지 모르겠다. 


아무리 좋은 미래 먹거리를 발굴해도, 정부가 시장경제를 훼손하려 하고, 반기업정서가 횡행하는 한 다 수포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이제 시장의 핵심인 기업이 이런 현상을 바로잡기 위해 나서야 한다.


무엇보다 기업인 스스로 당당한 것이 먼저다. 한국 경제의 운명이 기업에 달린 상황에서, 기업 스스로 '시장경제'를 지키려고 노력해야 기업도 살 수 있다. 구 회장 역시 이런 흐름을 잘 파악해 반기업 정서 등 해결하는데 앞장설 수 있었으면 좋겠다. 기업할 자유는 공짜가 아니기 때문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