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김동연 부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만나…일자리창출 논의
김하늘 기자
2018-08-06 10:55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나 "경제발전 초석이 돼달라"고 부탁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영접을 받으며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날 김 부총리는 경기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 방문해 이 부회장을 만나 현장 소통 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정부 측 인사로 김 부총리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삼성 측은 이 부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남·김현석·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노희찬·진교영 삼성전자 사장, 고한승 삼성바이오 에피스 대표이사 등이 모습을 드러냈다.


아울러 삼성전자 협력사 대표로 김영재 대덕전자 대표이사, 이용한 원익IPS 대표이사도 참석했다.


김 부총리는 간담회에 앞서 사무동 로비 앞으로 마중 나온 이 부회장과 악수한 뒤 방명록에 "우리 경제발전의 초석 역할을 하며 앞으로 더 큰 발전 하시길 바랍니다"라고 적었다.


   
김동연 부총리가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 방명록에 서명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진 간담회에서는 민간과 정부 간 협력을 통한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청년 일자리 창출,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육성, 상생협력 강화방안 등이 논의됐다.


김 부총리의 삼성 방문은 지난해 6월 취임 후 처음이다. 대기업 현장방문으로는 다섯 번째다.


김 부총리의 재벌 총수급 인사 면담은 작년 12월 LG그룹 구본준 부회장, 올해 1월 현대차그룹 정의선 부회장, 3월 최태원 SK그룹 회장, 6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등 네 번이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