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석화업계,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통한 시장공략 강화
금속 대비 높은 강도·낮은 무게…자동차 경량화 기여
IT기기 및 가전제품에도 적용 가능…시장 성장 전망
나광호 기자
2018-08-08 11:45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전기차 시장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자동차 업체들이 주행거리를 늘리기 위해 대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하면서 차량 경량화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는 가운데 석유화학업계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EP) 제품을 통한 시장 공략을 모색하고 있다.


8일 업계에 따르면 기계 부품 및 공업재료 사용되는 고강도 플라스틱인 EP는 일반 플라스틱 대비 1만 배 이상의 분자량이 특징이며, 금속보다 가벼우면서도 금·은보다 화학 물질에 강하고 철보다 강도가 높다.


EP는 크게 △100~150도의 내연성을 갖춘 범용 EP △150도 이상의 내연성을 갖춘 슈퍼 EP △슈퍼섬유로 나뉜다. 이 중 슈퍼 EP는 내열성 및 강성 강화를 위해 유리섬유·탄소섬유 등을 충전해 만든다.


자동차 무게를 10% 줄일 경우 연비와 가속력이 각각 7%·8% 가량 늘어난다는 점에서 1.5톤 승용차에 150kg 가량 사용하면 이같은 효과를 거둘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되며, 유럽에서는 최대 300kg의 EP를 적용하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4월24일부터 27일까지 중국 상해에서 열린 '차이나플라스 2018' 내 코오롱플라스틱 부스/사진=코오롱그룹


업계는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엔진의 무게가 내연 기관 대비 최대 5배에 달하는 것을 근거로 전기차 시장 확대에 따른 EP 시장의 지속적 성장을 예상했다. 


또한 노트북·스마트폰·배터리·세탁기를 비롯한 IT기기 및 가전제품 등의 경량화도 가능하다는 점에 힘입어 수요가 2015년 800만톤에서 2020년 1000만톤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국내 업체들도 생산량 증대를 통한 수익성 개선을 노리고 있다.


코오롱플라스틱은 지난 2016년부터 독일 바스프와 50대 50으로 투자해 설립한 조인트벤처(JV)인 코오롱바스프이노폼을 통해 경북 김천에 연간 7만톤의 POM을 생산할 수 있는 설비를 짓고 있으며, 올 하반기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갈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자체 생산력을 기존 연간 6만톤에서 7만톤으로 높이는 작업도 완료될 경우 총 14만톤의 POM을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지난 4월에는 중국 상해에서 열린 아시아 최대 플라스틱·고무 전시회인 '차이나플라스 2018'에 참가해 EP 제품인 폴리옥시메틸렌(POM)을 선보였으며, 특히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배출량이 기존 대비 25% 수준으로 낮은 저취 POM 소재를 공개했다.


   
24일부터 4일간 중국 상해에서 개최되는 '차이나플라스 2018' 내 SK종합화학·SK케미칼 부스 조감도/사진=SK이노베이션


SK케미칼은 최근 현대모비스와 손잡고 폴리페닐렌설파이드(PPS)를 활용한 차량 램프용 신소재를 개발했다. PPS는 슈퍼 EP의 일종으로, 200~250도의 온도를 견딜 수 있으며, 내화학성이 좋고 가격이 저렴한 것이 특징이다.


SK케미칼은 앞서 2013년 일본 데이진과 합작사인 '이니츠'를 설립, 울산에 연산 1만2000톤의 설비를 구축하고 지난해 상업 판매를 본격화한 바 있다.


뿐만 아니라 '차이나플라스 2018'에서 'ECOTRAN®'과 전자레인지용 식품용기 소재(SKYPURA) 및 전자 제품 패킹·전선용 튜브 등 전자전기용 산업재에 쓰이는 'SKYPEL' 등 EP 브랜드를 소개하기도 했다.


중국 충칭에서 EP를 생산 중인 LG화학도 이 행사에 참가, EP가 적용된 자동차 엔진 부품·자동차 내외장재·IT기기·탄소나노튜브(CNT) 등의 제품을 전시했다.


독자기술을 토대로 차세대 EP 소재인 '폴리케톤'을 상용화한 효성은 글로벌 EP 전시회 참가를 통해 자동차 및 전기전자 분야 내외장재·연료계통 부품 시장 공략을 노리고 있으며, 폴리케톤을 적용할 수 있는 용처를 개발하고 있다.


이밖에도 한화첨단소재가 EP의 원료인 복합폴리프로필렌(PP) 판매 강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새만금산업단지에 2000억원을 투자해 PPS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도레이첨단소재도 향후 1000억원의 추가 투자를 통해 공장 증설에 들어갈 방침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