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CES 2019 포토] 현대모비스, 미래차 새 패러다임 제시
김태우 기자
2019-01-09 21:57

   
현대모비스가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 2019)'에서 공개한 미래 도심 자율주행 콘셉트 ‘M.VISION(엠비전)’ /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미국 라스베이거스/김태우 기자] 현대모비스가 8일(현지 시각)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나흘간 일정으로 열리는 '국제 전자제품 박람회(CES 2019)'에서 자율주행차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할 기술을 공개했다. 


현대모비스는 이날 미래 도심 자율주행 콘셉트 ‘M.VISION(엠비전)’을 공개했다. 현대모비스가 현재 전 세계에서 시험 운행 중인 자율주행 시험차 M.BILLY (엠빌리)를 공개한 바 있다. 하지만 레벨 4 이상의 미래차 콘셉트를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세계 최대 가전·IT 전시회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19′에서 자율주행차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 현대모비스. 사진=윤경현 기자


M.VISION(엠비전)은 현대모비스의 비전(VISION)을 담고 있는 동시에 미래차 시장을 선도할 수 있다는 포부(ambition)를 표현하는 이름으로 차량 지붕에 모듈화한 자율주행 키트를 장착해 주변 360°를 정확히 인지한다. 


또 전후좌우에 장착된 램프를 통해 다른 차량이나 보행자와 소통하는 첨단 콘셉트를 선보였다. CASE(Connectivity·Autonomous·Sharing·Electrification)로 대표되는 미래차 트렌드를 녹여냄과 동시에, 최근 대두된 자율주행차의 안전문제를 확실하게 해소할 수 있도록 안전성을 대폭 강화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현지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