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텔 어디까지 가봤니 25] 호텔 딸기뷔페, 어디가 최고일까?
워커힐호텔 고가와 지리적 약점에도 높은 평가, 가장 많은 리뷰...롯데호텔·그랜드인터컨 4.3점으로 높은 평가
김영진 차장
2019-01-27 16:09

   
그랜드 워커힐 호텔의 딸기뷔페.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주말 서울 시내 호텔들을 가보면 가장 고객들로 붐비는 곳은 로비 라운지일 것입니다. 로비 라운지 앞에서 고객들이 줄을 서는 배경은 바로 '딸기뷔페'를 즐기기 위한 것입니다. 


지금 호텔들이 가장 크게 주력하고 있는 부분은 딸기뷔페로 보입니다. 서울 시내 호텔 중 딸기뷔페를 진행하고 있는 곳은 8개 정도이고 인천에서는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이 진행하고 있습니다. 


호텔마다 딸기뷔페를 준비하며 가격과 컨셉, 메뉴 구성 등을 조금씩 다르게 가져가고 있습니다. 딸기뷔페를 가고자 하는 고객은 모든 곳을 방문하면 좋겠지만, 현실상 쉽지 않을 것입니다. 위치와 가격, 예약상황 등에 따라서 딸기뷔페를 즐길 수 있는 곳이 정해질 것입니다. 


그렇다면 현재 딸기뷔페를 운영하는 호텔 중 과연 고객들로부터 최고의 평가를 받는 곳은 어디일까요?


네이버 통한 '딸기뷔페' 예약 많아...예약자 리뷰도 볼 수 있어


업계에 따르면 딸기뷔페 예약 창구로 많이 유입되고 있는 곳이 네이버라고 합니다. 네이버를 통해 예약하면 최대 15% 할인과 네이버페이 포인트 1% 적립 등의 혜택을 주고 있는 것이지요.


또한 네이버는 딸기뷔페를 중개하면서 예약자들만이 후기를 올릴 수 있는 예약자 리뷰와 블로그 리뷰 등 공개하고 있습니다.


네이버 예약을 통해 실제 방문한 이용자가 남긴 평가라는 점에서 '예약자 리뷰'는 신뢰도가 높다고 여겨집니다. 단 이 리뷰는 이번 시즌에만 작성된 것은 아닌 것으로 보이며 쉐라톤 디큐브시티 호텔도 딸기뷔페를 진행하고 있으나 만석이어서 현재 네이버를 통해 예약을 받고 있지 않습니다. 부산의 힐튼부산도 딸기뷔페를 하고 있으나 네이버를 통해 예약을 받지 않는 것으로 보입니다. 


   
롯데호텔 서울의 딸기뷔페

워커힐호텔 '딸기뷔페' 1200여건으로 가장 많아...평가는 롯데호텔과 그랜드 인터컨 4.3점으로 가장 높아 


27일 오후 2시 15분 현재 가장 많은 리뷰(예약자 리뷰와 블로그 리뷰 포함)가 올라온 곳은 '그랜드 워커힐 서울'입니다. 그랜드 워커힐 서울 로비 라운지에서 진행되고 있는 '베리베리스트로베리'라는 이름의 딸기뷔페에는 1202건의 리뷰가 올라왔습니다. 이중 예약자 리뷰는 1048건에 달합니다. 


그 다음이 JW메리어트 동대문이 818건이 올라왔습니다. 이중 예약자 리뷰는 582건입니다.  


반얀트리 호텔의 그라넘 다이닝 라운지에서 진행되고 있는 딸기뷔페에 752건의 리뷰가 올라왔고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가 733건입니다.


그 다음이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타임스퀘어(537건), 롯데호텔서울(518건), 그랜드 인터컨티넨탈(423건),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210건) 순이었습니다.


리뷰가 많다고 무조건 인기있고 최고의 딸기뷔페를 제공하는 호텔은 아닐 것입니다. 가격과 위치, 딸기뷔페를 시작한 시기 등에 따라 리뷰의 숫자는 달라질 수 있습니다. 


특히 중요하게 봐야 할 것이 리뷰의 평점입니다. 리뷰의 평점은 네이버 예약을 통해 실제 방문한 이용자가 글과 함께 점수를 남겼다는 점에서 신뢰도가 높다고 여겨집니다. 


딸기뷔페를 진행하고 있는 호텔 중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호텔은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서울과 삼성동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이 5점 만점에 4.3점을 받았습니다. 


그 다음이 그랜드 워커힐 호텔이 4.2점,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와 JW메리어트 동대문이 각각 4.0점을 받았습니다.


반얀트리 호텔과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타임스퀘어가 각각 3.9점을 받고 있으며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이 3.4점으로 낮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의 딸기뷔페


최하 1점 많은 호텔은 반얀트리와 코트야드 타임스퀘어


그렇다면 가장 낮은 1점을 많이 받은 호텔은 어디일지도 궁금해집니다. 좋은 후기도 중요하지만, 왜 낮은 점수를 받았을지도 중요합니다. 


먼저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롯데호텔서울에 1점을 준 고객은 3명입니다. 그 다음이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에 1점을 준 고객은 5명이었습니다.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을 이용했던 한 고객은 "1점도 아까운 곳이며 대기업 중저가 뷔페보다 못했다"라고 혹평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이중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호텔과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이 네이버 예약 고객에 매우 신경을 쓰는 모양새입니다. 네이버 예약 고객에게 최대 15%의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곳이 해당 호텔들이며 고객 리뷰에 하나하나 답글을 달고 있습니다. 이들은 모두 파르나스호텔이 운영하는 호텔입니다.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는 22명이 1점을 줬으며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 호텔은 14명의 고객이 1점을 줬습니다. 


JW메리어트 동대문에는 21명, 반얀트리 호텔에는 30명,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타임스퀘어에는 20명, 쉐라톤 그랜드 인천 호텔에는 14명이 각각 1점을 줬습니다. 


워커힐호텔, 고가와 지리적 약점에도 가장 높은 만족도


아직 딸기뷔페를 진행하는 호텔들을 모두 가보지는 않았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주고 싶은 곳은 그랜드 워커힐 호텔입니다. 


그랜드 워커힐 호텔에는 1200건이 넘는 방대한 리뷰가 올라왔고 또 평점에서도 4.2점으로 상대적으로 높은 점수를 받고 있습니다. 사람이 많은 곳에 말도 많다고 고객들이 많이 몰리는 곳에는 만족하는 고객도 많지만, 불만족인 고객도 많을 수밖에 없습니다. 


그럼에도 그랜드 워커힐 호텔은 방문한 고객들에게 높은 만족도를 주고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그랜드 워커힐 호텔은 서울 도심과는 떨어진 광장동에 자리 잡고 있어 그리 교통이 좋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딸기뷔페를 즐기기 위해 수많은 이들이 찾고 있습니다.


6만8000원이라는 고가에도 불구하고 딸기뷔페를 즐기는 고객들이 많습니다. 6만8000원을 주고 먹을 만큼 가치가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여겨집니다. 여타 호텔들이 딸기뷔페를 디저트로 여겨 메뉴를 단순화한 반면 그랜드 워커힐 호텔은 식사가 될 정도로 다양한 메뉴들로 구성했습니다. 


딸기뷔페를 위해 투입된 셰프나 직원들의 수도 매우 많습니다. 딸기탑(베리타워)이라는 시그니처를 만든 것도 이런 노력의 성과라고 보여집니다.  특히 딸기뷔페의 생명이라 할 수 있는 딸기의 품질이 매우 높아 보였습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