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산 ESS, 화재 원인 규명 지연 틈타 韓 공세 시작
CATL·BYD, 국내 시장 진출…리튬인산철배터리 사용
산업통상자원부, 조사 결과 발표 3월서 6월로 연기
나광호 기자
2019-05-25 13:02

   
소방대원들이 1월21일 울산시 남구 대성산업가스 에너지저장장치(ESS)에서 발생한 화재를 진압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국내 에너지저장시스템(ESS) 시장이 얼어붙은 틈을 타 리튬인산철배터리로 무장한 중국산 제품의 공세가 시작되고 있다.


25일 업계에 따르면 리튬인산철배터리는 국내 업체들이 사용하는 리튬이온배터리 대비 효율성이 떨어지지만, 안전성이 높고 수명이 길다. 특히 발열성·가연성·폭발위험성이 낮고 외부충격에 의한 화재 위험성이 적어 국내 시장 진출에 유리한 조건을 지녔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그간 국내에서는 태양광·풍력 등 재생에너지 발전설비가 늘어나고 있지만 21차례 ESS 화재가 발생하면서 신규 발주가 멈추면서 수급 불균형이 야기됐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중국산 제품이 도입되는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원인 조사 결과 발표를 당초 3월에서 6월로 미룬 것도 이같은 현상에 일조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에 대해 산업부 관계자는 "ESS는 화재 발생시 전소되는 특성이 있고, 다수 기업과 제품이 관련돼 있어 원인 규명에 상당한 시간 소요가 불가피하다"고 말한 바 있다.


이같은 상황 가운데 STX는 최근 중국 비야디(BYD)와 ESS 사업 및 유통 관련 총판계약을 체결했으며, 국내 영업활동에 들어갈 방침이다.


BYD는 전기차배터리 시장에서 중국 CATL와 일본 파나소닉에 이은 3위 업체이자 전기차 판매부분 2위 업체로, 3kW급 소형 가정용에서부터 1.3MW 규모 컨테이너형 ESS까지 다양한 라인업을 갖추고 있다.


   
스마트구루 ESS 배터리 설치 모습/사진=뉴스온와이어


지난 4월 태양광발전소에 중국 CATL의 92Ah 프리미엄 리튬인산철배터리 설치를 완료한 스마트구루는 24일부터 상업운전을 개시했다.


스마트구루는 이 ESS가 전기안전공사의 사용전 안전검사를 통과했으며, 태양광발전과 연계해 REC 가중치의 5배로 판매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각 모듈에 팬이 탑재돼 열 관리가 용이하며, 과충전·과방전·과전류 보호장치 뿐만 아니라 시스템BMS를 활용해 전체 시스템을 모니터링하고 보호하는 등 2중 보호기능을 갖췄다고 강조했다.


스마트구루는 앞서 지난해 CATL과 국내 ESS 시장 진출을 위한 영업우선권 보장 협약을 맺고 국내 시험성적서 확보 및 스탠다드배터리 관련 국내 인증을 준비하고 있으며, 최근 리튬인산철배터리 관련 문의가 급속히 늘어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양사는 인공지능(AI)과 사물인터넷(IoT) 기술로 ESS 운영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분석해 효율성을 증대시키고, 문제 상황을 사전에 예방 가능한 AI 기반 ESS 통합관리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 발표가 6월에 실시된다고 해도 신규 사업장에 대한 설치 기준 개정은 언제 이뤄질지 알 수 없다"며 "이러한 추세가 장기화된다면 국내 ESS 제품에 대한 불신이 더욱 고조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