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마세라티 기블리Q4, 이탈리아 '멋' 가득 스포츠 세단
강화된 성능·고급스러운 실내 인테리어…마세라티 주력 모델
연식변경 통해 출력·안정성 향상... 스포츠카 부럽지 않은 고성능
김상준 기자
2019-06-07 12:34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이탈리아의 고급 자동차 제조사인 마세라티는 대중적으로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100년이 넘는 역사와 다양한 레이싱용 차량을 만들어왔던 유서 깊은 브랜드다.


최근 시승한 마세라티 기블리는 마세라티 브랜드의 중심축을 이루는 핵심 모델이며, 주력 모델로 판매되고 있다. 그중에서도 성능이 강화된 Q4 모델을 시승하며 차량을 평가했다.


   
마세라티 기블리Q4 / 사진=미디어펜

   
마세라티 기블리Q4 / 사진=미디어펜

   
마세라티 기블리Q4 / 사진=미디어펜


마세라티 전통의 디자인을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기블리는 기품 있고 당당한 자태를 뽐낸다. 특히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과 마세라티 엠블럼으로 패밀리룩을 완성 시켰고, 좌우로 길쭉하게 뻗은 날카로운 헤드램프 디자인을 통해 강인한 인상을 선보였다.


측면 디자인은 물이 흐르는 듯한 유연한 곡선미가 돋보이며, 특히 부드럽게 곡선처리 된 루프 라인은 우아한 조형미를 한껏 뽐낸다. 특히 C필러와 리어 펜더의 풍만한 볼륨감은 시각적인 만족감을 선사한다. 


후면은 전면과 측면에 비해 무난하고 단정한 느낌이며, 하단 좌·우측으로 나눠진 배기파이프를 통해 고성능 차량의 매력을 적극적으로 표현했다.


   
마세라티 기블리Q4 / 사진=미디어펜

   
마세라티 기블리Q4 / 사진=미디어펜

   
마세라티 기블리Q4 / 사진=미디어펜

   
마세라티 기블리Q4 / 사진=미디어펜

   
마세라티 기블리Q4 / 사진=미디어펜


실내로 들어서면 고급스러움을 한껏 강조한 인테리어 구성을 살펴볼 수 있다. 특히 부드러운 고급 가죽을 사용해서 차량 내부를 꾸몄는데, 눈으로 보는 것보다 손에 닿는 촉감이 더 뛰어나다.


1열의 착석감은 몸을 편안하게 지지해주며, 적당한 쿠션감을 제공한다.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스마트폰과의 연결성이 개선되어 사용이 편리하며, 기존 모델보다 시스템의 속도 및 반응이 확실히 개선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2열 공간은 평범한 수준이다. 헤드룸은 충분하지만, 레그룸은 길쭉한 차체 길이에 비해서는 다소 아쉬운 구성이다. 다만 1열과 동일한 부드러운 가죽의 질감과 시트의 편안한 착좌감은 훌륭하며 안정적인 편안함을 느낄 수 있다.


   
마세라티 기블리Q4 / 사진=미디어펜

   
마세라티 기블리Q4 / 사진=마세라티

   
마세라티 기블리Q4 / 사진=마세라티


시승한 기블리S Q4 모델은 3.0리터 V6 터보 엔진을 탑재해 최고출력 430마력, 최대토크 59.2kg.m를 발휘하며 8단 자동변속기가 적용됐다. Q4는 상시사륜구동 방식을 의미하며, 준수한 노면 접지력 및 안정성을 보여준다.


특히 연식변경을 거치면서 출력이 20마력 더 높아졌음에도 기존 모델보다 차량의 거동 및 안정감은 더 개선되어 출중한 출력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세팅됐다.


일상 주행에서는 세단에 걸맞은 부드럽고 편안한 승차감을 제공하지만, 스포츠 모드를 활성화하고 본격적으로 달리기를 시작하면, 스포츠카가 부럽지 않은 운전 재미를 선사한다. 


특히 패들시프트를 통한 수동변속 모드를 지원하기 때문에, 운전자가 원하는 엔진회전수(RPM)를 수동변속기 모델처럼 사용할 수 있어, 운전의 재미가 풍성하다.


마세라티 하면 빼놓을 수 없는 배기음도 듣기 좋은 중저음의 소리로 운전자를 만족 시킨다. 다만 주행 중에는 배기음이 볼륨이 크지 않아, 마세라티 특유의 웅장한 배기음을 좋아하는 소비자들에게는 아쉬운 요소로 다가올 수도 있다.


배기음이 작아진 만큼 정숙성은 향상됐기 때문에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나뉠 것으로 예상된다. 전체적으로 운전의 재미를 더욱 강화하고 정숙성 등 고급스러운 스포츠 세단으로 개선된 점을 확인할 수 있다.


차량을 전체적으로 평가해보면 마세라티 기블리 Q4는 성능 수치만으로 평가할 수 없는 생동감 넘치는 주행 감성을 지녔다. 항시 ‘멋’을 강조하는 이탈리아 사람들의 철학이 고스란히 담겨있는 기블리는 그래서 더 매력적인 스포츠 세단으로 평가할 수 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