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카드, '금융사기 피해소비자 구제활동' 실시
김하늘 기자
2019-07-25 12:07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NH농협카드는 보이스피싱 등으로 인해 금전적 손해가 발생 된 고객을 대상으로 ‘금융사기 피해소비자 구제활동’을 실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NH농협카드


구제활동은 NH신용Manager 서비스(금융사기 보상보험 제공)를 통해 진행된다.


NH농협카드는 농협 영업점에 보이스피싱 구제신청을 한 고객정보를 활용해 금융사기 피해 보험금 신청이 가능한 200여명의 고객을 선제적으로 발굴했다. 


신청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대상 고객들에게 보험가입사실과 보험금 신청 방법을 유·무선으로 안내하는 활동을 전개했다. 

  

고객이 신청하지 않은 미수령 보험금의 규모는 약 11억원 수준으로, 고객별 최대 1000만원 한도내에서 보상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NH신용Manager플러스 서비스는 개인 신용관리를 위해 출시 된 서비스로 현재 13만명의 고객이 이용 중이다.


△ATM위치기반 부정사용 예방서비스 △종합신용보고서 △신용변동알람 △금융명의보호 서비스 등을 제공한다. 


금융사기 보상보험은 플러스형 가입 시 제공하며, 이를통해 현재까지 약 30여명의 금융사기 피해고객들이 1억8000만원의 보험금을 수령했다.


이인기 NH농협카드사장은 “향후 금융사기 피해 접수 시 서비스 가입여부와 보험가입 사실안내 문자 발송 시스템을 적용해 소비자 보호활동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NH신용Manager서비스는 전국 NH농협 영업점과 NH농협카드 홈페이지에서 가입할 수 있다.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