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태풍 피해 입은 농작물 많아…속히 복구 지원할 것"
쓰러진 벼 4270헥타르…돼지 500여마리 폐사
윤광원 취재본부장
2019-09-08 16:25

[미디어펜=윤광원 기자]농림축산식품부는 제13호 태풍 '링링'으로 인한 피해 상황 점검 및 복구 대책 논의 등을 위해 김현수 장관 주재로 회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회의는 정부세종청사 농업재해대책상황실에서 열렸으며, 한국농어촌공사와 농협중앙회 등 유관기관이 참여했다.


농식품부는 이날 오전 8시 기준 전국 9개 시·도에서 벼 4270헥타르가 쓰러지고 1158헥타르에서 낙과 피해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밭작물·채소류 침수 3285헥타르 △농경지 유실 2헥타르 △비닐하우스 등 시설파손 44헥타르 △돼지 500마리 폐사를 비롯한 피해가 발생했다고 부연했다.


   

농식품부는 농기계를 농가에 지원하고, 병충해를 비롯한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방제할 예정이다. 또한 과실류 낙과 피해를 입은 농가를 대상으로 추석 연휴 전 재해보험금을 최대한 지급하고, 낙과 가공용 수매 등을 통해 경영 안정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연휴 전까지 전국 손해평가인력을 총동원, 현장 조사를 벌이고 평가 종료 이튿날까지 재해보험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피해 농작물 복구를 위해 농약대 및 생계비를 지원하고, 영농자금 상환 연기 등의 지원도 추진한다. 원하는 경우엔 저리로 재해대책경영자금도 지원한다.


농식품부는 태풍 피해를 입은 보험 가입 농가는 지역 농협 및 읍·면사무소, 미가입 농가의 경우 읍·면사무소에 신고할 것을 주문했다.



[미디어펜=윤광원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