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 인도네시아 화력 발전설비 수주
총 발전 용량 110MW…1200억원 규모
나광호 기자
2019-09-09 08:45

   
두산중공업이 2015년 사우디아라비아에 준공한 라빅2 화력발전소 전경(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두산중공업


[미디어펜=나광호 기자]두산중공업은 인도네시아 전력공사인 PT. PLN과 '팔루(Palu)3' 화력발전소 설비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계약 금액은 약 1200억원이다.


팔루3 발전소의 총 발전 용량 110MW(55MWx2)로, 인도네시아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북쪽으로 약 2500km 떨어진 술라웨시섬의 신두 지역에 건설된다.


두산중공업은 이번 프로젝트에서 인도네시아 정부의 강화된 환경규제기준에 부합하는 순환유동층보일러(CFB)와 터빈 등 핵심 기자재를 일괄 공급, 2023년까지 공사를 완료할 예정이다.


CFB는 기존 석탄화력용 보일러와 달리 지속적인 순환을 통해 석탄을 완전 연소시켜 질소산화물과 황산화물 등 오염물질 배출을 줄이는 친환경기술로, 저품질의 석탄도 완전 연소가 가능해 연료비도 절감할 수 있다.


목진원 두산중공업 파워서비스 BG장은 "두산중공업은 2016년 그라티 복합화력발전소 전환사업 수주를 비롯해 올해 초 1조6000억원 규모의 자와(JAWA) 9·10호기 화력발전소 공급계약을 체결하는 등 인도네시아 발전 시장에서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며 "2028년까지 108.4GW로 확대되는 인도네시아 발전 시장을 적극 공략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