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카드, 일본 수출 규제 피해 기업에 특별 금융지원 실시
김하늘 기자
2019-09-11 10:41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우리카드는 추석을 맞아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로 피해를 받은 기업을 돕기 위해 ‘특별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말까지 청구되는 카드 결제대금을 최대 3개월까지 유예해주며, 수출규제 피해 발생 후 결제대금이 연체된 기업에게는 접수를 받아, 접수일로부터 3개월까지의 연체이자 면제와 연체기록을 삭제해준다.


더불어 기업카드 한도상향 요청에 대한 신속한 처리, 카드 결제한도 최대 6개월까지 감액 유예 등의지원책도 준비돼 있다. 


특별 금융지원 서비스는 우리카드 대표전화, 전국 우리은행 영업점을 통해 문의와 신청할 수 있다.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