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화재, '근로장해소득보상보험' 6개월 배타적 사용권 획득
김하늘 기자
2019-09-19 11:50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삼성화재는 손해보험협회 신상품심의위원회로부터 '근로장해소득보상보험'의 6개월간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삼성화재


근로장해소득보상보험은 기업이 가입하는 1년짜리 일반보험 상품으로 회사 근로자에게 상해 또는 질병으로 근로장해 상태가 발생하면 향후 소득상실분을 보상하는 상품이다.


이 상품은 장해를 입은 근로자에게 정년까지 매월 소득의 일정 비율을 보상한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 상품에서 말하는 '근로장해' 상태란 상해 또는 질병 치료를 목적으로 입원 또는 통원 치료를 받음으로써 근로소득을 위한 업무수행이 불가능한 상태를 말한다. 통상 상병휴직 기간이 해당된다.


이후 지속적으로 보상을 받기 위해서는 국민연금법에서 정한 장애연금을 신청하여 장애등급 1~3급으로 인정받아야 한다.


또한 이 상품은 근로장해 상태의 종류를 △업무상 △업무외 △정신질환 △임신출산 4가지로 세분화하여 보장금액을 각각 다르게 설계할 수 있다.


그 외 지급 대기기간, 최대 지급기간, 국민연금 장애등급판정 유예기간도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어 기업의 복지제도에 맞춘 유연한 설계가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보험금을 받으려면 매월 보험금을 청구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재직중인 회사의 확인만 거치면 보험금 자동청구 특별약관을 통해 따로 청구하지 않아도 받을 수 있다.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