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DLF 사태, 사모펀드 급성장에 따른 성장통"
김하늘 기자
2019-10-10 16:08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해외 금리 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는 사모펀드가 갑자기 성장하면서 생긴 일종의 성장통"이라고 진단했다.


또한 이번 기회를 통해 제도 개선을 해 나가 향후 사모시장과 금융시장 발전에 도움이 됐다고 평가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10일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정부서울청사 합동 브리핑실에서 취임 한달을 맞이해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사진=미디어펜


10일 오전 은 위원장은 정부서울청사에서 취임 한 달을 맞아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밝히며 "오히려 지금 문제가 불거져 살펴 볼 기회가 생긴 것이 우리 금융 시장 발전에 긍정적"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이날 은 위원장은 DLF 관련 소비자보호 강화와 면책제도 개편 등을 설명하는 등 주요 현안을 소개하고 질의에 답변했다. 


그는 "사모펀드에 대한 입장이 변했다"며 "원래 사모펀드를 자유롭게 해주면 좋겠다고 생각했고, 청문회 때도 같은 의견이었지만 최근 DLF 등 사태를 거치며 투자자보호를 더 들여다봐야 한다는 생각으로 변화했다"고 말했다. 


이번 DLF 사태의 원인 중 하나로 지목되는 은행의 과도한 비이자 수익 추구에 대해서는 "은행은 예금 받아서 대출하는 이자수익이 기본 역할"이라며 "매년 실적 나올 때마다 정치권이나 언론에서 '은행 이자장사로 돈 벌어' 하는 것이 부담스럽다보니 비이자 수익을 추구한 면이 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것이 사모펀드를 판매해 수익을 내라는 뜻은 아니었을 것"이라며 "우리 은행은 충분히 능력이 있고, 적극적으로 해외진출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