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솔루션 "2025년 매출 목표 18조원…영업익 1조6000억원"
비전 공유식 개최…김희철·이구영·류두형 대표·김동관 부사장 등 임직원 참석
나광호 기자
2020-01-06 14:58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솔루션은 서울 중구 한화빌딩에서 김희철 큐셀 부문 대표, 이구영 케미칼 부문 대표, 류두형 첨단소재 부문 대표, 김동관 전략부문장(부사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비전 공유식'을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행사는 올해 들어 태양광·석유화학·첨단소재 3개 부문이 하나로 합쳐 한화솔루션으로 거듭난 이후 임직원을 대상으로 가진 첫 공식 행사였다.


한화솔루션은 통합법인 출범을 계기로 각 부문 역량을 유기적으로 결합시켜 시너지를 높여 나갈 방침이며, △경영 효율성 증대 △연구개발(R&D) 역량 제고 △재무 안정성 확보 등을 실행에 옮긴다는 전략이다.


또한 미래 산업을 이끌 선도적 신제품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통합 자금 관리를 통해 금융 비용도 절감한다는 계획이다.


   
6일 서울 중구 한화빌딩에서 열린 '한화솔루션 비전 공유식'에서 (왼쪽부터)류두형 첨단소재 부문 대표, 김희철 큐셀 부문 대표, 김동관 전략부문 부사장, 이구영 케미칼부문 대표가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한화솔루션


한화솔루션은 이번 행사에서 차별화 기술 개발과 신사업 확대를 통해 올해 약 10조원으로 예상되는 매출 규모를 2025년까지 약 18조원으로 늘린다는 중기 목표를 처음 공개했다. 영업이익도 같은 기간 5000억원 수준에서 1조6000억원 규모로 끌어올린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참석자들은 각자의 각오와 소감을 담은 조각을 대형 퍼즐판에 끼워 넣었으며, 김 부사장은 마지막 퍼즐 조각을 맞춘 뒤 "오늘 발표된 미래 사업 전략도 중요하지만, 이 자리에 모이신 한 분 한 분이 개개인의 비전을 실현해야 한화솔루션의 비전도 실현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케미칼은 지난해 7월 지분 100%를 보유한 한화큐셀앤드첨단소재를 합병한다고 발표한 바 있으며, 지난 2일 진행된 임시주주총회에서 한화솔루션 사명 변경이 확정됐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