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가스터빈 개발·사업화 본격 추진
'한국형 표준가스복합 개발 사업화 추진단' 발족
나광호 기자
2020-02-13 10:04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형 가스터빈 개발과 사업화를 본격 추진하기 위해 민관이 손을 잡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두산중공업, 성일터빈, 발전5사, 에너지기술평가원 등과 함께 '한국형 표준가스복합 개발 사업화 추진단' 발족식을 개최했으며, 손정락 산업통상자원 R&D 전략기획단 에너지산업 MD를 단장으로 위촉했다고 13일 밝혔다.


추진단은 △설계표준화 △주기기 및 핵심부품개발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 등을 중심으로 한국형 표준 LNG복합발전 모델 개발·사업화 추진을 위해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산업부는 전세계적으로 재생에너지 확대, 석탄발전 감축 등 친환경 에너지로의 전환이 가속화 되면서, 국내를 포함한 글로벌 LNG 발전시장 규모가 지속 확대될 것으로 전망했다.


   
가스터빈 'DGT6-300H S1'/사진=두산중공업


또한 현재 미국, 독일, 일본 등이 전체 시장의 96%를 장악하고 있는 발전용 가스터빈 시장에서 국내 업계의 경쟁력을 제고, 미래 시장을 선점하기 위한 노력이 절실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두산중공업은 산학연 공동 R&D 국책과제를 통해 H급 가스터빈모델(270MW, 복합효율 60%) 개발을 완료했으며, 한국서부발전과 2023년 1월부터 김포 열병합 가스터빈 실증사업을 시작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주영준 산업부 에너지자원실장은 "국산 가스터빈 기술 자립화는 지역산업 생태계구축, 부품・소재 경쟁력 강화, 일자리창출 등 경제적 측면뿐 아니라 에너지 안보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올 상반기 중 추진단을 중심으로 '가스터빈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방안'을 마련하고 추가적인 실증 테스트베드 구축방안도 발전5사와 협의를 거쳐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 반영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