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코로나19' 극복 노력 다짐…정부 지원도 요청
문재인 대통령과 간담회…피해 최소화 방안 공유
“정부의 적극적 지원 절실…최선의 노력 다할 것”
조한진 기자
2020-02-13 13:54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재계가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한 노력을 다짐하는 동시에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기업들에 대한 도움을 요청했다. 중국에서 확산하고 있는 피해가 우리 경제에 영향을 미치는 가운데 정책적 뒷받침을 통해 기업들이 받을 수 있는 악영향을 줄여 달라는 것이다.


13일 오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재계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가 개최됐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왼쪽부터)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13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 참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 자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그룹 회장 등 주요 그룹사 총수들이 참석했다.


박용만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 경제단체장들도 이번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이번 간담회는 문재인 정부가 코로나19 사태 조기 극복을 위해 대기업 등 주요 경제주체들의 적극적인 협력을 구하는 한편 ‘맞춤형 지원 정책’을 마련하는 데 필요한 의견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부는 반드시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지켜낼 것”이라며 “기업도 정부를 믿고 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 없이 진행해 주길 기대한다”며 재계의 침착한 대응을 주문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모두 발언을 통해 기업들의 노력을 강조하면서 정부의 적극적 지원책 마련을 요청했다.


우선 박용만 회장은 “중국 내에서 정상 조업이 서둘러 이루어질 수 있도록 2월 한 달 동안 정부의 집중적인 지원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춘절 연휴가 종료되고 중국 정부의 기업활동 재개가 발표 된 이번 주가 아마 현지 활동의 분수령이 될 것 이라는 판단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의 발언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대응과 관련해 박용만 회장은 적극적인 행정을 강조했다. 그는 “어제 적극행정 면책에 대한 정부 발표가 있었다”며 “한 걸음 더 나아가 이번 사태에 한해서 정책 감사를 폐지하는 수준까지 파격적으로 운영이 된다면 공무원들이 정책 개발이나 집행에 조금 더 활발히 움직이고, 사태 조기 극복에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박 회장은 “모두가 긴장을 늦추지 않고 끝까지 노력해서 국민 안전과 경제적 타격이라는 두 가지 난관을 슬기롭게 극복하는 성공 스토리가 될 수 있도록 기대한다”며 “경제계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미디어펜=조한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