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미군부대 내 참이슬 캠페인 펼쳐
괌, 일본 내 미군기지 미육공군복지기구(AAFES)로 소주 납품 확대
김영진 차장
2020-02-17 16:27

   
하이트진로가 미군들을 대상으로 소주를 알리는 광고 캠페인을 시작한다./사진=하이트진로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하이트진로는 미군들을 대상으로 소주를 알리는 광고 캠페인을 시작하는 등 마케팅 활동을 강화한다고 17일 전했다.


참이슬 광고 캠페인은 '18년 연속 전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증류주 1위'라는 슬로건 아래, 참이슬로 책임감 있는 음주 문화를 만들어가자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캠페인은 미 군사 전문지 '스타스앤드스트라이프스'를 통해 2월부터 6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다. 


하이트진로는 2018년 2월 한국 내 미군 기지를 시작으로 지난 1월 괌, 일본 기지에 있는 미 국방성 산하 미육공군 복지기구인 AAFES에 참이슬을 납품하는 등 판매를 확대해왔다. 현재 3개국 미군부대 영내매점에서 참이슬, 자몽에이슬, 청포도에이슬, 자두에이슬, 딸기에이슬 총 5종을 판매 중이다.


지난해 미군부대 영내매점 내 참이슬 판매량은 전년대비 145% 상승했다. 위스키 등 독주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은 도수의 깨끗한 참이슬이 미군들에게 인기를 끌었다는 평이다. 이에 힘입어 유럽 지역과 미국 본토 내 부대로도 판매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황정호 해외사업본부 총괄상무는 "대한민국 대표 주류기업으로서, 소주 세계화에 앞장서며 글로벌 브랜드로 도약할 수 있도록 소비자 다변화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