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스테이, 4월 1일 삼성동에 오픈...12번째 호텔
교통과 문화의 요지...비즈니스 출장객, 관광객 모두 흡수 가능
김영진 차장
2020-02-18 09:32

   
신라스테이 삼성./사진=신라스테이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호텔신라의 비즈니스 호텔 신라스테이가 오는 4월 1일 신라스테이 삼성을 개관한다고 18일 전했다. 신라스테이 삼성은 신라스테이의 전국 12번째, 서울 7번째로 개관하는 호텔이다.


신라스테이 삼성은 지하 3층부터 지상 21층까지 운영되며, 총 309개 객실과 뷔페 레스토랑 '카페(Cafe)', 라운지 바, 피트니스 센터, 비즈니스 코너, 미팅룸으로 구성된다. 


특히 신라스테이 삼성은 모션베드, 65인치 TV, 콘솔 게임기, 사운드바를 비치해 휴식과 함께 다양한 엔터테인먼트를 즐길 수 있는 '컴포트 레저'룸을 새롭게 선보인다. 창문 대신 은은한 빛의 조명을 설치해 프라이빗한 분위기에서 다양한 즐길 거리와 함께 색다른 호텔 투숙을 경험할 수 있다.


신라스테이 삼성은 최상층(21층)에 프론트 데스크를 비롯한 로비 공간으로 꾸며 차별점을 두었다. 또한 같은 층에 24석 규모의 루프탑 테라스를 배치했다.


신라스테이 삼성은 코엑스 컨벤션 센터 및 무역센터와 인접하고, 2호선 삼성역으로부터 도보로 단 1분, 9호선 봉은사역으로부터는 약 10분 정도 소요되는 최적의 위치에 자리한다. 도심공항터미널도 인접해 있어 강남을 포함한 서울 전역과 인천·김포국제공항으로의 이동이 용이하다.


삼성동은 무역센터 등 국제업무지구이자 MICE 관광특구일뿐 아니라 광고물 자유표시 구역으로 지정되어 도심형 문화축제의 명소로 거듭난 지역이다. 신라스테이 삼성은 비즈니스 출장객과 쇼핑몰, 백화점, K팝 공연장, 종합운동장, 봉은사 등 주변 관광 문화 시설을 방문하는 국내외 관광객도 흡수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삼성동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3개 노선 중 2개 노선이 교차하고, 영동대로 복합환승센터 건설 등 각종 교통 개발이 예정되어 있어 풍부한 유동인구를 바탕으로 중장기적으로 더 많은 수요를 기대할 수 있다고 신라스테이 측은 전했다.

 

한편 신라스테이는 2015년부터 4년 연속 흑자를 달성하고 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