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코로나19 고통 분담 위해 임금 반납 나서
지역경제 활성화 목적…본사·사업소 인근 지역에 자금 투입
나광호 기자
2020-03-24 17:03

   
한수원 경주 본사/사진=한국수력원자력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수력원자력이 코로나19로 고통받고 있는 국민과 함께 고통을 분담하기 위해 임금을 반납한다.


24일 한수원에 따르면 정재훈 사장을 비롯한 본부장급 임원은 이달부터 4개월간 월 급여의 30%를 반납키로 했다.


처·실장급 및 부장급 이상(1000여명)도 일정 범위 내에서 개인이 금액을 결정해 같은 기간 임금을 반납할 계획으로, 한수원은 이를 통해 확보한 재원을 지역경제 살리기와 취약계층 지원에 활용할 방침이다.


정 사장은 "전례없는 위기 상황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사회에 조금이나마 힘이 되고자 임금을 반납키로 했다"며 "확보된 재원을 본사를 비롯한 사업소가 위치한 전지역에 신속하게 투입, 지역경제 침체의 직격탄을 맞고 있는 소상공인에서부터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최근 대구·경북·경주 등에 총 8억여원의 성금을 지원했다.


또한 경주지역 아동센터와 장애인종합복지관을 비롯해 전국 5개 원자력본부 주변 마을 345곳에 마스크 9만4000여장과 손세정제 1만여개를 지원해 왔으며, 전국 27개 선별진료소 의료진을 대상으로 1000만원 상당의 격려물품도 전달한 바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