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IBK기업은행, 원전업계에 긴급 금융지원 나서
기금 400억원 조성…대출금리 0.9%p 자동 감면
나광호 기자
2020-03-26 11:08

   
26일 서울 기업은행 본점에서 정재훈 한수원 사장(왼쪽)과 윤종원 IBK기업은행 행장이 '코로나19 극복 공동지원을 위한 동반성장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국수력원자력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수력원자력과 IBK기업은행이 코로나19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원전산업계 경영난 해소를 위해 발벗고 나선다.


양사는 서울 기업은행 본점에서 긴급 금융지원 협약을 체결하고, 1대 1 매칭으로 400억원 규모의 대출기금을 조성키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금융지원 대상 기업은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이 20% 이상 감소했거나, 확진자 또는 자가격리자 발생으로 생산에 차질을 겪은 한수원 유자격협력기업 등이다.


피해사실 확인 후 한수원이 추천한 기업에 대해 기업은행이 심사를 거쳐 대출을 시행하며, 자세한 사업내용은 한수원 동반성장홈페이지에 공지될 예정이다.


기업당 최대 10억원까지 대출 가능하고, 대출금리 0.9%포인트를 자동 감면한다. 거래기여도와 신용등급에 따라 최대 1.4%포인트까지 추가 감면도 가능하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소중한 동반자인 협력기업이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는데 도움이 되길 바라며, 추가적으로 지원할 것은 없는지 지속적으로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