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7강남, 코로나19 확진자 방문에 임시 휴업
미국서 입국한 후 호텔에 투숙...내달 1일 영업 재개
김영진 차장
2020-03-31 09:22

   
L7 강남./사진=롯데호텔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롯데호텔은 L7강남에 방문한 고객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됨에 따라 모든 투숙 고객에게 안내하고 임시 휴업에 들어갔다고 31일 밝혔다.


L7강남은 지난 30일 오후 보건당국으로부터 해당 내용 통보 즉시 내부 매뉴얼에 따라 모든 투숙객에게 코로나19 확진자가 호텔에 투숙한 사실을 고지하고 안전한 동선을 안내해 퇴실 조치하였다. 또한, 추가 예약을 중단하고 기존 예약 고객에게는 무료 예약 취소 및 예약금 전액을 환불 조치했다.


L7강남은 추가 방약 후 4월 1일 정오부터 영업 재개할 예정이다.


L7강남 방문 확진자는 지난 26일 미국(워싱턴)에서 출국해 27일 16시경 인천공항에 입국, 무증상으로 자가격리 조치를 안내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L7강남에는 27일부터 28일까지 투숙한 후 29일 영양군으로 이동했다.


L7강남 관계자는 "철저한 방역과 소독을 추가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며, 고객과 직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코로나19 대응에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