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1Q 영업손실 1조73억원…재고손실·정제마진 영향
정유부문 적자 1조1900억원…윤활기유 영업이익 1162억원
나광호 기자
2020-04-27 16:15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에쓰오일은 27일 컨퍼런스콜을 통해 올 1분기 매출 5조1984억원, 영업손실 1조7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9.7% 줄었으며, 영업이익은 유가 하락에 따른 대규모 재고관련 손실(7210억원) 및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정제마진 약세로 적자전환했다.


정유부문의 매출과 영업손실은 각각 3조9564억원, 1조1900억원으로 집계됐다. JET유와 휘발유 등 운송용 제품 등의 수요가 급감하면서 정제마진이 낮은 수준을 유지한 탓이다.


석유화학부문은 수요 약세에도 원재료값 하락에 힘입어 스프레드가 소폭 상승하면서 8081억원의 매출과 665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뒀다.


   
에쓰오일 울산공장 전경/사진=에쓰오일


윤활기유부문은 원자료 가격 하락폭이 제품 가격 감소폭을 뛰어넘으면서 스프레드가 개선, 4339억원의 매출과 1162억원의 영업이익을 시현했다.


에쓰오일은 2분기 정유사들의 대규모 가동률 조정 및 정기보수 일정과 더불어 글로벌 경제활동이 재개되고, 정제마진도 낮은 수준에서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전망했다.


아로마틱계열의 경우 파라자일렌(PX) 스프레드는 원료값 하락 및 역내 주요 설비들의 정기보수로 다소 개선되겠으나, 벤젠 스프레드는 수요 약세와 중국 내 높은 제고량에 따른 약세가 예상된다.


올레핀계열에서는 폴리프로필렌(PP)가 코로나19 관련 의료용품 수요 증가의 영향으로 개선되겠으나, 폴리올레핀(PO)은 다운스트림 수요 하락으로 스프레드가 소폭 축소될 것으로 보인다.


윤활기유는 수요 약세와 함께 유가 하락에 따른 원료값 인하가 제품가격에 반영되는 등 스프레드 축소가 점쳐진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