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에너지 전환·기술 융복합 도울 인재 찾습니다"
'2020년 에너지인력양성사업' 신규과제 수행기관 선정…정부, 8개 과제에 5년간 최대 230억원 지원
나광호 기자
2020-05-27 11:54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에너지 중점기술 분야에서 기술혁신을 선도할 수 있는 융복합형 인재양성을 위한 '2020년 에너지인력양성사업' 신규과제 수행기관(대학)을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신규과제는 융합트랙 6개(수소·원전·자원개발·거래·관리·안전), 융합대학원 2개 등 8개 과제로, 정부는 2024년까지 최대 230억원의 국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과제는 석·박사 중심의 융합기술 개발 프로젝트, 인턴십·세미나 등 다양한 연구개발 활동과 대학원 교과과정을 연계해 창의성과 혁신역량을 갖춘 고급인력 배출을 목적으로 하고 있다.


산업부는 융합트랙과 관련해 기업·산업 수요에 기반한 커리큘럼 운영을 통해 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맞춤형 R&D 전문인력을 육성하고, 융합대학원은 다학제간 컨소시엄으로 구성된 학과 개설을 통해 에너지·ICT·AI·빅데이터 등 신기술과 인문·사회·경제 등 타분야 지식을 두루 갖춘 융복합형 인재를 양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선정평가 결과 융합트랙은 영남대·한양대·서울대·건국대·경북대 등 6개 대학, 융합대학원은 광주과학기술원과 전북대가 뽑혔다고 부연했다. 선정 대학들은 올 하반기부터 대학원 내 기술융합 교육 커리큘럼 신설, 학과 개설 등에 착수할 예정이다.


산업부 관계자는 "에너지전환 뒷받침, 기술 융복합 선도, 에너지신산업 견인에 도움을 줄 전문인력 양성에 노력할 방침"이라며 "2024년까지 에너지 융합대학원을 10개 이상으로 늘리고, 다양한 기업의 수요와 기술 융복합 추세에 대응할 수 있도록 기술융합 커리큘럼 개발도 적극 지원한다는 전략"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