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방산3사, 현충원 참배…옥경석·김연철·이성수 대표 참석
묘역 정비 봉사활동 등 진행…"나라사랑 정신, 코로나19 속 더욱 큰 의미"
나광호 기자
2020-05-28 10:47

   
27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한화 임직원들이 참배 후 묘역 정화 활동에 참여하고 있다./사진=㈜한화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그룹 방산계열사(㈜한화·한화시스템·한화디펜스)가 호국보훈의 달을 앞두고 국립서울현충원을 방문, 합동 참배와 묘역 정비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28일 ㈜한화에 따르면 이번 행사에는 옥경석 대표,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 이성수 한화디펜스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한화그룹은 2011년 국립서울현충원과 자매결연을 체결한 이래 올해로 10년째 매년 현충원 참배를 실시해왔다. 참석자들은 생활방역 수칙을 지키면서 순국선열의 넋을 위로하는 참배 후 헌화를 하고 묘역을 정비하는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한화 관계자는 "국가의 위기 때마다 애국지사와 국군장병들이 보여주었던 나라사랑 정신이 코로나 19로 인해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금 더욱 큰 의미로 다가온다"며 "국가유공자들의 고귀한 희생이 헛되지 않도록 대한민국 안보와 방위산업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그룹 방산계열사는 △현충원 참배·묘역 정비 활동 △국가 유공자 주거환경 개선사업 △나라사랑 푸드뱅크 △보훈 요양원 후원 등을 진행하며 나라사랑 마음을 나누고 선열들의 뜻을 기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