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커지는 수입 인증중고차 시장…소비자·제조사 모두 '윈윈'
김상준 기자 | 2020-10-07 14:17
수입차 업계 과감한 투자…인증 중고차 매장 급증세
특정 기간 추가 할인하는 '숨은 혜택'…소비자가 직접 확인해야

 
볼보 XC60/사진=볼보코리아


[미디어펜=김상준 기자]수입차 제조사가 직접 운영하는 인증 중고차 시장이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7일 업계에 따르면 인증 중고차 사업을 확장하거나 사업 진출을 계획하는 수입차 제조사들이 크게 늘어나는 추세다.


국내에 수입차 판매가 꾸준하게 늘면서 시장 규모가 확대됐고, 리스 기간 종료, 중고차 매각 등을 통해 물량이 점차 늘어나면서 제조사가 직접 운영할 수 있는 차량이 많아졌다. 제조사가 운영 가능한 중고차가 급증하면서 ‘인증 중고차 사업’도 현재 빠르게 확장되고 있다.


제조사는 자사의 중고차를 소비자로부터 합리적인 가격에 매입해, 소유한 서비스센터를 통해 차량을 점검·수리하고 상품화를 거쳐 다시 소비자에게 판매하는 방식으로 인증 중고차 사업을 운영 중이다.


 
아우디 A6/사진=아우디코리아


제조사 입장에서는 이미 투자해 놓은 인프라(AS센터, 딜러망)를 활용해 차량을 매입·점검한 뒤 다시 판매하면 되기 때문에, 상품화에 소요되는 비용을 내부적으로 처리할 수 있고, 인건비도 절약할 수 있어 알짜배기 사업으로 평가되고 있다.


소비자들 역시 인증 중고차를 통해 신차보다 최소 25% 이상 저렴한 가격에 수입차를 살 수 있다는 점을 매력적인 요소로 꼽는다. 아울러 수입 인증 중고차는 제조사가 별도의 AS 기간을 추가로 부여하기 때문에, 신차를 살 때와 동일한 보증 혜택을 누릴 수 있다.


이처럼 수입 인증 중고차 판매가 제조사와 소비자 모두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자, 제조사들은 향후 인증 중고차 사업에 과감하게 투자할 것으로 보인다.


 
벤츠 인증중고차 홈페이지/사진=홈페이지 캡처


벤츠, BMW, 아우디, 렉서스 등 주요 수입차는 물론 최근 부쩍 인기가 높아진 볼보, 포르쉐, 페라리, 푸조, 마세라티 등 다수의 제조사가 최근 추가 매장을 개점했거나, 현재 준비 중이다.


인증 중고차를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알아두면 좋을 내용을 소개하면, 종종 특정 상품을 일정 기간 추가 할인해 판매하거나, 보증 기간을 연장해주는 등의 잘 알려지지 않은 혜택이 있다는 점이다.


제조사가 이벤트 차원으로 선정한 차량을 3~4일간 100~200만원가량 낮춰 판매하기도 하므로, 관심 있는 브랜드의 인증 중고차 전시장을 방문하거나 전화로 문의하면 해당 정보를 얻을 수 있다.


 
BMW 인증중고차 점검 과정 소개/사진=BMW 인증 중고차 홈페이지 캡처


소비자가 유의해야 할 점으로는, 제조사가 전면에 내세워 광고하는 ‘꼼꼼한 차량 점검’이 실제로 이뤄졌는지에 대한 확인 여부다. 대부분의 인증 중고차는 매뉴얼 대로 점검이 진행돼 차량의 상태가 양호하지만, 종종 이 과정이 생략된 차량이 판매되면서 문제가 발생한 건이 있었기 때문에, 차량의 상태를 체크한 내용을 ‘서류화’시켜 구매 시 함께 받는 것이 중요하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인증 중고차 사업을 통해 수입차 제조사가 벌어드리는 비용이 상당하므로, 앞으로도 매장이 빠른 속도로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며 “고객 입장에서도 수입차를 저렴하게 살 수 있다는 점이 최고의 메리트”라고 말했다.


다만 그는 “인증 중고차 시장이 급속도로 확대되면서, 종종 품질 문제가 있는 경우가 있어, 소비자들은 가급적 사고 내역이 없는 인증 중고차를 사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