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벤츠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 출시…'확실하게 업그레이드'
김상준 기자 | 2020-10-13 13:47
전 모델 와이드 스크린 콕핏, ADAS 등 소비자 선호 옵션 기본 탑재

 
벤츠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사진=벤츠코리아


[미디어펜=김상준 기자]벤츠코리아가 중형 세단 10세대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유튜브 생중계를 통해 13일 국내에 출시했다.


더 뉴 E클래스의 핵심은 더욱 다이내믹해진 외관 디자인, 고급스러운 소재와 다채로운 첨단 기능의 조화로 한층 안락하고, 편안해진 실내, 강력하고 효율적인 파워트레인, 진화된 첨단 주행 보조 시스템과 정교한 디지털화로 업그레이드된 안전 및 편의 사양이다.


마크 레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제품 마케팅 부문 총괄 부사장은 “10세대에 걸친 오랜 역사와 풍성한 헤리티지를 가진 E클래스는 메르세데스-벤츠의 자랑스러운 유산이다. E클래스는 그 자체로 혁신과, 기술, 편안함과 안전성, 디자인과 럭셔리 그리고 범접할 수 없는 장인정신을 의미한다.”며 “첨단 기술과 디지털화로 더욱 진화된 더 뉴 E클래스는 ‘새로운 형태의 럭셔리(new form of luxury)’를 정의하며 수준 높은 국내 고객들이 선택하는 럭셔리 세단이 될 것이라 자신한다.”고 말했다.


브랜드 최초로 더 뉴 E클래스에 적용된 차세대 지능형 스티어링 휠은 눈에 띄는 디자인 요소인 동시에 첨단 기술이 적용됐다. 스티어링 휠의 림 앞면과 뒷면에 센서 패드를 탑재해 정전식 핸즈-오프(Capacitive Hands-Off) 감지 기능을 갖췄다. 이를 통해 물리적인 움직임 없이도, 차량 내 각종 보조 시스템은 운전자가 스티어링 휠을 제어하고 있음을 인식한다. 또한, 운전자는 차량 스티어링 휠에서 손을 떼지 않고도, 스티어링 휠 스포크에 있는 터치 버튼을 통해 스마트폰처럼 직관적이고, 편리하게 다양한 기능들을 조작할 수 있다.


 
벤츠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 실내 인테리어/사진=벤츠코리아


더 뉴 E클래스에는 전 모델에 기본으로 두 개의 12.3인치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와이드 스크린 콕핏 디스플레이(Widescreen cockpit display)와 메르세데스-벤츠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 및 터치로 조작이 가능한 멀티미디어 디스플레이가 탑재됐다. 


모델 최초로 적용된 증강 현실(AR) 내비게이션은 직관적이고 효과적인 경로 안내를 제공한다. 실제 주행 시 가상의 주행 라인을 함께 보여줌으로써 운전자가 복잡한 교통 상황에서도 편안하고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또한, 브랜드 최초로 ‘세단어주소(What3Words)’를 음성 제어 기능과 함께 선보인다. ‘세단어주소’는 전 세계를 가로 3m, 세로 3m의 정사각형 그리드로 나누고 구역마다 3개의 단어를 조합한 새로운 형태의 주소를 제시하는 체계로 기존 주소로 표기하기 어려운 위치를 정확하게 표현하는 위치 안내 서비스이다.


더 뉴 E클래스에는 한국 시장을 위해 특별히 개발된 기술도 있다. 차량 내, 외부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상시로 모니터링하고, 필요 시 내기 순환모드를 통해 공기 유입을 차단하여 실내 공기질을 쾌적하게 유지해주는 에어 퀄리티 패키지(Air Quality Package)는 한국과 중국 시장에 출시되는 더 뉴 E클래스에만 제공된다.


 
벤츠 E클래스 페이스리프트/사진=벤츠코리아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10월 중 더 뉴 E 220 d 4MATIC, 더 뉴 E 250, 더 뉴 E 350 4MATIC 모델을 시작으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고성능 메르세데스-AMG 등 다양한 모델로 라인업을 완성할 예정이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는 더 뉴 E클래스 출시에 맞춰 E클래스의 풍부한 헤리티지와 더 뉴 E클래스의 첨단 기술을 만나볼 수 있는 체험 공간 ‘더 하우스 오브 E(The House of E)’를 금일부터 11월 3일까지 22일간 운영한다. 서울 강남구 신사동 더 하우스 오브 E는 예약 사이트에서 사전 예약 후 방문할 수 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