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 전 대통령, 확정 판결에 정치권 '사면' 다시 화두
박민규 기자 | 2021-01-14 15:50
이낙연 "적절한 시기 사면 건의드리겠다 말한 적 있다"
유승민 "국민 통합과 미래 향해 나아가야 할 때이기에"

[미디어펜=박민규 기자]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 농단' 사건으로 인한 재판이 14일 마침내 징역 20년·벌금 180억 원이 확정되면서 정치권에서는 화두로 올라와 정당들 마다 '사면'을 두고 대한 입장을 보였다. 


연초 사면론을 제기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촛불 혁명의 위대한 정신을 다지고 대한민국 민주주의 발전을 확고히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의 깊은 상처를 헤아리며, 국민께 진솔하게 사과해야 옳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사진=연합뉴스

특히 박 전 대통령의 사면에 대해 "적절한 시기에 대통령에게 사면을 건의드리겠다고 말한 적 있다"며 "그에 대해 당은 국민 공감과 당사자 반성이 중요하다고 정리했고, 그 정리를 존중한다"고 설명했다. 


신영대 민주당 대변인은 "이 모든 것에 대해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 오늘 판결에 대한 박 전 대통령의 통렬한 반성과 사과만이 불행한 대한민국의 과거와 단절을 이룰 수 있다"고 말했다.


안민석 의원도 박 전 대통령 선고가 확정 되자 "사과와 국민적 동의 없는 사면 불가"라며 "박근혜 사면하면 최순실, 김기춘, 우병우도 사면할 것이냐"고지적했다. 이어 "무엇보다 추운 겨울 몇 시간을 달려와 촛불을 든 국민들은 뭐가 된단 말인가"라고 강조했다. 


정의당도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대법원의 최종 판결을 두고 '사면론'에 반대 하는 강한 입장을 보였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한 차례도 재판에 출석하지 않았던 박근혜 씨는 오늘도 나오지 않았다"며 "과연 진지한 반성과 성찰을 하고 있는지 강한 의구심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청와대와 집권여당은 사면 논란에 종지부를 찍어야 한다"며 "오로지 민심의 명령이 있을 때만 (사면권을) 행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도 '법원 판결을 존중한다'면서 낮은 자세를 취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구두논평에서 "법원의 판단은 존중하고 재판 결과를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이제 우리 모두의 과제가 되고 있다"고 전했다. 


같은 당 윤희석 대변인도 "오늘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국민과 함께 엄중히 받아들인다"면서 "국민의힘은 제1야당으로서 민주주의와 법질서를 바로 세우며 국민 통합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사진=연합뉴스

반면 야권에서는 박 전 대통령의 사면을 촉구하는 목소리들도 나왔다.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은 "내가 사면에 동의하는 이유는 이제는 국민통합과 미래를 향해 나아가야 할 때이기 때문"이라며 "문 대통령은 우리 헌법이 대통령에게 사면이라는 초사법적 권한을 부여한 의미를 생각해보기 바란다"고 말했다. 


또 김기현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전 대통령은 올해 80세, 박 전 대통령은 69세로 두 분 다 고령인 데다, 수감 시설에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쏟아지고 사망자까지 나오는 상황"이라며 "더 이상 국민을 갈기갈기 찢는 분열의 리더십은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 늦기 전에 문재인 정권하에서 끝없이 증폭된 분열과 증오의 정치를 이제는 청산하도록 대통령의 조건 없는 사면 결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친박계 출신인 박대출 의원은 "너무나 가혹한 형벌"이라면서 "어쨌든 모든 사법 절차가 끝났다. 이제는 자유를 드려야 한다. 조건 없는 사면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명박 정부에서 청와대 정무수석을 지낸 박형준 전 의원은 YTN 라디오에서 "대통령이 국민 통합을 할 의지가 있다면 결단해야 한다"며 "국민 전체를 보고 오히려 상대 지지층을 보는 폭넓은 안목과 의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박민규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