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김동관 사장, 한화그룹 우주산업 지휘…스페이스 허브 출범
나광호 기자 | 2021-03-07 16:36
한화에어로스페이스·㈜한화·한화시스템·쎄트렉아이 인원 등 참여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기 임원으로 추천된 김동관 한화솔루션 사장이 한화그룹의 우주산업을 이끌게 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는 여러 회사에 흩어져 있던 핵심기술을 모으는 '스페이스 허브'가 출범했으며, 김 사장이 팀장을 맡는다고 7일 밝혔다.


허브는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개발에 참여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엔지니어들이 중심을 이루고, △한화시스템 통신·영상장비 인력 △㈜한화 무기체계 분야별 전문인력 △쎄트렉아이 관계자 등이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화는 허브를 통해 해외 민간 우주사업 트렌드를 모니터링하고 연구 방향 및 비즈니스 모델을 설정할 계획으로, 발사체·위성 등 제작 분야와 통신·지구관측·서비스 분야로 나눠 연구와 투자를 진행할 예정이다.


 
7일 출범한 '스페이스 허브'/사진=한화에어로스페이스


관련 분야 인재들을 영입하고, 미국 태양광 모듈 시장 내 강자로 떠오른 한화솔루션의 기술과 한화솔루션이 인수한 미국 수소·우주용 탱크 전문업체 시마론의 기술을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김 사장은 "누군가는 해야하는게 우주산업으로, 세계적 기업들과 경쟁하기 위해서는 전문성과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봤다"면서 "엔지니어들과 함께 우주로 가는 지름길을 찾고,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자세로 개발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모건스탠리는 향후 우주산업 시장규모가 2040년 1조1000억달러(약 1220조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으며, 스페이스X나 블루오리진 등은 이미 성과를 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