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화시스템, 자율주행차 필수 센서 개발 나서
나광호 기자 | 2021-04-28 15:17
XGA급 나이트비전 개발 예정…지능형 열상엔진모듈 '퀀텀레드' 기술 적용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시스템이 자율주행시대를 앞당길 핵심 기술인 '나이트비전(열영상 카메라)' 개발에 나선다.


한화시스템은 자동차 전장 대표기업 이래AMS가 주관한 컨소시엄에 참여해 '주야간 대응이 가능한 열영상 융합형 3D카메라 기술개발' 과제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번에 선정된 컨소시엄은 2025년 1월까지 주간카메라와 열상카메라를 융합한 차량용 열영상 융합형 3D카메라를 개발하고, 4단계 자율주행 환경의 다양한 장애물에 대한 정보를 인공지능(AI)기반 딥러닝 기술로 인식해 250m 이상 거리의 사물을 정확하게 인지할 수 있는 고성능 융합카메라 개발을 목표로 하고있다.


 
지능형 열화상엔진모듈 '퀀텀레드'/사진=한화시스템

 


자율주행 4단계는 자율주행 6단계 중 운전자개입이 불필요한 고등 수준을 말하며, 한화시스템은 이번 과제에서 지난해 출시한 지능형 열상엔진모듈 '퀀텀레드' 기술을 적용해 XGA급(1024Ⅹ768픽셀) 나이트비전을 개발할 예정이다. 이는 국내 열영상 카메라 중 최고 화질이다.


퀀텀레드에는 세계 최초로 자동차 부품 신뢰성 평가규격(AEC-Q100) 인증을 받은 시스템온칩(SoC)이 사용돼 향후 자율주행차량에 최적화된 나이트비전 공급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AEC-Q100은 진입이 까다로운 자동차 전장 분야에 진출하기 위해 필수로 받아야 하는 인증이다. 


자율주행기술의 핵심은 정확한 인지를 통한 최적의 판단 및 운행으로, 나이트비전은 야간·안개 등 육안 식별이 어려운 주행 상황에서 원거리 적외선 센서를 활용해 사람 및 동물을 영상으로 탐지·식별한다. 특히 급제동에 필요한 최소 거리인 100m 이상까지 탐지 가능하다.


이미 글로벌 자동차 시장에서는 나이트비전이 장착된 차량이 증가하는 추세로, 기술적으로 단순히 전방 시야를 확보하는 것을 넘어 지능형 나이트비전으로 발전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40년간 감시 정찰용 전자광학장비와 전차·장갑차 나이트비전 및 주·야간 조준·관측경 등을 개발 및 공급 해오며 국내 방산 열영상카메라 시장 점유율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으며, 최근 국산 전투기 KF-21 보라매에 탑재되는 전투기용 전자광학표적추적장비(EO TGP)와 적외선탐지추적장비(IRST) 국산화에 성공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국내 최초로 열화상 카메라를 개발해낸 기술력을 바탕으로 국내 나이트비전 산업의 본격적인 개화를 위해 힘쓸 것"이라며 "향후 차량용 나이트비전 상용화를 넘어 항공 모빌리티 분야까지 사업 영역을 확대, 지속적으로 성장 기회를 확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프랑스 시장조사기관 욜 디벨롭먼트에 따르면 글로벌 열영상카메라 시장은 전년 대비 76% 성장했고, 이 중 나이트비전은 18%의 매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자율주행차 시장은 향후 연평균 41%씩 성장해 2035년 약 1조1204억달러(약 1232조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