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화시스템, 군 위성용 망제어시스템 양산 돌입
나광호 기자 | 2021-09-15 16:44
방위사업청과 3600억원 규모 계약 체결…위성단말기 등 생산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시스템은 방위사업청과 3600억원 규모의 '군위성통신체계-Ⅱ 망제어 시스템 및 지상단말기 양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15일 밝혔다. 


이 사업은 기 전력화 된 군위성통신체계를 대체해 미래 전장 환경에서 요구되는 △대용량 데이터 전송 △고속 항재밍 링크 △전군 통합 음성∙데이터 전송 운용이 가능한 위성 기반 통신 체계로, 2024년 3월까지 휴대용 단말기·운반용 단말기·망제어시스템 등을 전력화할 계획이다.


항(안티)재밍은 전파가 강한 주파수를 활용, 기존 주파수 대신 강한 전파의 주파수를 수신하도록 해 오작동을 일으키도록 하는 전파교란 기술이다.


 
한화시스템이 양산하는 '군위성통신체계-II’ 운반용 단말기 형상/사진=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은 ▲위성 단말기의 망제어 기능·다중접속·자원할당을 담당하는 망제어시스템 ▲IP 기반으로 음성 및 데이터 전송이 가능한 운반용 위성 단말 ▲개인이 휴대해 설치·운용이 가능한 휴대용 위성단말 ▲모든 위성 단말에 장착되는 모뎀 및 가입자 장치를 양산할 계획이다.


김정호 한화시스템 C4I사업부장은 "군 통신위성의 지상단말기와 위성탑재 중계기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감시정찰 위성의 전자광학·적외선 탑재체·위성통신안테나 등 위성 관련 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향후 군위성통신체계의 체계업체로서 입지를 더욱 강화해 나감은 물론, 저궤도 통신위성서비스까지 위성사업 역량을 확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한화시스템은 20여년간 군 위성통신 분야의 핵심인 위성단말∙통신모뎀∙망제어기를 개발 및 공급해오고 있다. 특히 위성통신 모뎀은 국제표준기술에 기반함과 동시에 보안·항재밍 등 국방 분야 경쟁우위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