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원웹, 한화시스템 합류 후 첫 위성 발사…34기 띄웠다
나광호 기자 | 2021-08-23 09:54
카자흐서 발사·288번째 위성 궤도 안착…내년 우주인터넷사업 본격 시행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원웹이 지난 22일 07시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기지에서 소유즈 로켓에 위성 34기를 실어 쏘아 올렸다. 한화시스템 합류 이후 첫 번째 위성 발사에 성공한 것이다.


23일 한화시스템에 따르면 이는 올해 5번째 발사로, 지난해 영국 정부·바르티·유텔샛·소프트뱅크 등이 합류한 이후 탄력이 붙은 것으로 풀이된다.


이번 발사로 원웹의 위성 288기가 궤도에 자리를 잡는 등 내년까지 위성 648기로 우주인터넷망을 만들어 글로벌 서비스를 본격 시작하겠다는 계획이 진행되고 있다. 


 
원웹 위성 발사일지/사진=한화시스템


원웹이 올해 띄운 위성 178기 모두 원웹과 에어버스가 합작해 만든 '에어버스 원웹 새틀라이츠'가 만들었으며, 발사는 아리안스페이스·소유즈가 협력하고 있다. 


지상에서 위성 신호를 받아 분배하는 게이트웨이는 미국 휴즈를 파트너로 두고 있고, 한화시스템도 이사진에 합류했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12일 원웹에 3억달러(약 3450억원)를 투자했으며, 경영 참여와 함께 위성 제작·저궤도 위성통신 안테나 협업 등 원웹과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원웹이 올해 러시아 외의 지역에서 위성을 발사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지난 4번의 발사 모두 보스토치니 우주기지에서 이뤄졌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