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화시스템, 미 위성 안테나업체에 330억원 투자
나광호 기자 | 2021-05-25 16:06
CFIUS 승인 획득…2030년 위성통신 사업 매출 목표 5조8000억원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시스템이 미국의 위성 안테나기업 카이메타(Kymeta)에 3000만달러(약 330억원)를 투자한다.


한화시스템은 미국 외국인투자위원회(CFIUS)가 25일 이같은 투자 계획을 승인했다고 25일 밝혔다. 지난해 말 시작된 한화시스템과 카이메타의 전략적 파트너십과 미래 위성 안테나 개발 사업이 더욱 속도를 낼 수 있게된 것이다.


카이메타는 인공위성의 신호를 움직이면서 받아 처리할 수 있는 전자식 위성 안테나 전문업체로, 전자식 빔 조향 안테나(ESA) 상용화에 성공한 바 있으며, 미국·국제 특허를 갖고 있다.


전자식 안테나는 지상 인터넷망(기지국·광랜 등)이 닿지 않는 바다나 하늘에서 위성통신을 이용하기 위해 필요한 장비로, 접시형 안테나와 달리 납작한 모양으로 작고 가벼워 자동차나 항공기에 직접 달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메타구조·안테나 유리기판 위에 미세한 패턴을 만들어 전파나 소리 및 빛의 파장과 형태를 조절해 위성에서 보내는 신호를 빠르고 정확하게 받아 처리하는 기술이 핵심으로, 스페이스X·아마존·원웹 등 우주기업들도 저궤도 위성통신(LEO)을 위해 관련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한화시스템은 지난해 6월 영국의 위성 안테나 기업 페이저솔루션(Phasor Solutions)을 인수해 한화페이저를 설립했고, 반도체칩을 기반으로 한 고성능 전자식 안테나 기술을 개발 중이다.


한화시스템 관계자는 "국내 유일하게 저궤도 위성통신을 위한 위성과 안테나 및 위성통신 기술을 활용할 에어택시까지 서로 연관된 기술을 동시에 개발하고 있다"면서 "위성통신 사업 부문 2030년 매출 목표는 5조8000억원"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