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내일 거리두기 4단계 준하는 조치 발표..."집합금지 검토 중"
김견희 기자 | 2021-12-02 17:02
사적 모임 인원 축소 유력

[미디어펜=김견희 기자]방역 당국이 집합금지 검토를 포함하는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조치를 준비 중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5000명 대를 기록하는 등 방역 상황이 악화되면서 대응책을 강구하고 있는 것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관계자는 2일 "거리두기 4단계 수준으로 모든 조치를 열어놓고 검토 중이다"며 "사적모임 인원 축소는 당연히 들어갈 것으로 보이고 영업시간 제한, 집합금지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중대본 관계자는 "다만 접종 완료자의 경우 방역패스가 마련돼 있어 거리두기 체감이 앞선 4단계보다는 약할 것이다"며 "인원수 기준 등 구체적인 방안은 아직까지 논의를 거쳐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는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방역의료분과의 회의 결과 등 각계 의견을 취합해 방역 지침을 마련 중이다. 이에 대한 방역 지침은 3일 오전 11시 중대본 브리핑을 통해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마련된 4단계 방역 체계에서는 기본적으로 사적모임이 4명까지, 오후 6시 이후에는 2명까지만 허용했다. 일상회복을 앞둔 10월 마지막 2주간은 접종완료자를 포함할 경우 수도권에서는 최대 8명까지, 비수도권은 최대 10명까지 모이도록 했다.



[미디어펜=김견희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