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소진공 박성효 이사장, 자립준비 청년 위한 '희망 첫걸음' 지원 모색
나광호 기자 | 2022-09-21 11:31
맞춤형 창업교육·컨설팅 무상 지원·멘토링·정책자금 금리 우대…자격증 취득 등 취업 지원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만 18세가 되면 보호조치가 종료되거나 아동복지시설을 떠나 독립하는 자립준비청년의 안정적인 사회정착을 돕고자 자립준비청년 지원(가칭 '희망 첫걸음')에 나선다.


소진공은 고유사업 범위 내에서 자립준비청년이 준비된 창업을 할 수 있도록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양육시설에 찾아가는 맞춤형 창업교육 △창업 설계 컨설팅 무상지원 △창업인턴 및 모의창업 기회부여 △선배창업가 종합멘토링 △정책자금 금리우대 등을 종합 지원할 계획이라고 21일 밝혔다.


일반 청년보다 2배 이상 높은 실업률을 보이는 자립준비청년이 양질의 일자리를 구할 수 있도록 취업 지원도 병행한다. 지역기업 취업분야를 발굴·연계하고, 바리스타·제과제빵 자격증 취득지원 등을 통해 전문역량 함양을 돕겠다는 것이다. 


 
대전 중구 소진공 본사/사진=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제공


고용노동부의 국민취업지원제도와 연계한 소진공 일경험 프로그램 인턴 지원시 우선 선발하고, 정규직 채용시 해당 인턴과정 수료 자립준비청년에게 가점을 부여하는 등 소진공의 취업 문턱도 낮출 예정이다.


자립준비청년의 정서적 안정과 사회 초년생으로서의 소양지식 함양을 위해 인생설계교육 및 심신치유프로그램 지원·임직원 1대 1 멘토링·자립준비청년 창업가 판로지원·소진공 자체적으로 마련한 기금으로 장학금 지원·대학교와 연계한 학업진학컨설팅 등도 추진하기로 했다.


박성효 소진공 이사장은 "사각지대에 놓여 있거나 사회적 배려가 요하는 이들에게 무엇이 필요한지를 우선 파악하고, 형식이 아닌 실제 도움이 될 수 있는 지원책을 마련해 지속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자립준비청년이 안정적으로 사회에 적응할 수 있도록 일시·단편적 지원에서 벗어나 대전시아동복지협회를 비롯한 유관 협·단체 및 지역 기업과 협업, 학업·정착지원 등 종합적 지원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